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하화 경인고속道 상부 공간 뉴딜정책 접목 청사진 그린다

市, 컨벤션·녹지공간 등 조성 용역 착수… “내달 심의 후 내년 예산 반영”

김민 기자 suein84@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9월 06일 20:50     발행일 2017년 09월 07일 목요일     제0면

인천시가 경인고속도로 지하화 예정 구간인 서인천 나들목~부천시 경계 지점까지 6.25㎞ 구간에 대한 지상 청사진을 그린다. 6일 시에 따르면 경인고속도로 이 구간에 대한 ‘주변지역 기본구상 수립 용역 추진계획’을 마련했다.

해당 구간은 국토부가 만자사업으로 지하화를 추진 중인 경인고속도로 서인천 나들목부터 신월 나들목까지 11.66㎞ 중 인천에 속한 구간이다. 국토부는 지난해 2월 한국개발연구원(KDI)에 경인고속도로 지하화 사업에 대한 적격성 조사를 의뢰한 상태다. 적격성 조사 결과는 올해 안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국토부가 추진하는 경인고속도로 지하화 사업에 발맞춰 기관간 협의 등을 위한 로드맵을 미리 마련한다는 생각으로 이번 용역 추진계획을 세웠다. 지하화 사업 추진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하겠다는 시의 입장이 반영된 셈이다.

시가 추진하려는 용역의 내용은 지하화에 따른 기존 상부 공간 활용 계획 모색이다. 시는 현재 문재인 정부의 주요 정책인 도시재생 뉴딜정책과 연계한 활용 방안을 용역의 과업으로 정했다. 용역을 통해 생활권을 구분한 뒤 뉴딜정책을 접목하는 방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입체도로 개념을 반영한 복합개발 대상지와 사업 내용 등도 용역을 통해 검토할 예정이다. 복합개발 사업과 관련해서는 최근 국토연구원에서 나온 관련 자료가 일부 참고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연은 서인천 나들목부터 부평 나들목까지 구간에 대해 기존 공업지역을 지원하는 기능을 가진 컨벤션 등을 배치하고, 부평 나들목부터 부천 나들목까지 구간에는 주변 공간을 활용한 녹지ㆍ보행 공간 등을 조성하는 의견을 제시한 바 있다.

다만 복합개발 추진 여부는 국토부의 도로법 개정 등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라는 게 시의 설명이다. 도로에 별도의 개발 사업을 진행하는 것은 현행 도로법상 불가능하다.

앞서 시는 경인고속도로 인천기점부터 서인천 나들목까지 10.5㎞를 일반화하는 사업과 관련해서도 9개 생활권에 대한 뉴딜정책 접목 및 복합개발 추진을 언급했다. 시가 이번에 추진하려는 지하화 구간에 대한 용역 과업과 상당 부분 겹친다. 사실상 시가 지하화 구간의 상부공간을 일반화하는 방안을 구상 중인 것으로 볼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이미 경기도는 경인고속도로 지하화 구간 중 부천시에 속한 구간과 관련해 주변지역 기본구성 수립 용역을 진행한 상태이고, 세부적인 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다시 준비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다음달 학술용역 심의를 받은 뒤 추진을 위한 예산을 내년도 본예산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