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장대서 바라본 미세먼지로 뒤덮인 수원시내

▲ 수도권 미세먼지 농도가 한때 ‘나쁨’을 보인 10일 수원화성 서장대에서 시민들이 미세먼지로 희뿌연 수원시내를 바라보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국외에서 유입된 미세먼지가 대기 정체로 일부 지역의 농도가 높지만 대기가 확산됨에 따라 점차 미세먼지 농도가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수도권 미세먼지 농도가 한때 ‘나쁨’을 보인 10일 수원화성 서장대에서 시민들이 미세먼지로 희뿌연 수원시내를 바라보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국외에서 유입된 미세먼지가 대기 정체로 일부 지역의 농도가 높지만 대기가 확산됨에 따라 점차 미세먼지 농도가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수도권 미세먼지 농도가 한때 ‘나쁨’을 보인 10일 수원화성 서장대에서 시민들이 미세먼지로 희뿌연 수원시내를 바라보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국외에서 유입된 미세먼지가 대기 정체로 일부 지역의 농도가 높지만 대기가 확산됨에 따라 점차 미세먼지 농도가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수도권 미세먼지 농도가 한때 ‘나쁨’을 보인 10일 수원화성 서장대에서 시민들이 미세먼지로 희뿌연 수원시내를 바라보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국외에서 유입된 미세먼지가 대기 정체로 일부 지역의 농도가 높지만 대기가 확산됨에 따라 점차 미세먼지 농도가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수도권 미세먼지 농도가 한때 ‘나쁨’을 보인 10일 수원화성 서장대에서 시민들이 미세먼지로 희뿌연 수원시내를 바라보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국외에서 유입된 미세먼지가 대기 정체로 일부 지역의 농도가 높지만 대기가 확산됨에 따라 점차 미세먼지 농도가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수도권 미세먼지 농도가 한때 ‘나쁨’을 보인 10일 수원화성 서장대에서 시민들이 미세먼지로 희뿌연 수원시내를 바라보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국외에서 유입된 미세먼지가 대기 정체로 일부 지역의 농도가 높지만 대기가 확산됨에 따라 점차 미세먼지 농도가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수도권 미세먼지 농도가 한때 ‘나쁨’을 보인 10일 수원화성 서장대에서 시민들이 미세먼지로 희뿌연 수원시내를 바라보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국외에서 유입된 미세먼지가 대기 정체로 일부 지역의 농도가 높지만 대기가 확산됨에 따라 점차 미세먼지 농도가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수도권 미세먼지 농도가 한때 ‘나쁨’을 보인 10일 수원화성 서장대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산책을 하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국외에서 유입된 미세먼지가 대기 정체로 일부 지역의 농도가 높지만 대기가 확산됨에 따라 점차 미세먼지 농도가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수도권 미세먼지 농도가 한때 ‘나쁨’을 보인 10일 수원화성 서장대에서 시민들이 미세먼지로 희뿌연 수원시내를 바라보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국외에서 유입된 미세먼지가 대기 정체로 일부 지역의 농도가 높지만 대기가 확산됨에 따라 점차 미세먼지 농도가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수도권 미세먼지 농도가 한때 ‘나쁨’을 보인 10일 수원화성 서장대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산책을 하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국외에서 유입된 미세먼지가 대기 정체로 일부 지역의 농도가 높지만 대기가 확산됨에 따라 점차 미세먼지 농도가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수도권 미세먼지 농도가 한때 ‘나쁨’을 보인 10일 수원화성 서장대에서 시민들이 미세먼지로 희뿌연 수원시내를 바라보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국외에서 유입된 미세먼지가 대기 정체로 일부 지역의 농도가 높지만 대기가 확산됨에 따라 점차 미세먼지 농도가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수도권 미세먼지 농도가 한때 ‘나쁨’을 보인 10일 수원화성 서장대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산책을 하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국외에서 유입된 미세먼지가 대기 정체로 일부 지역의 농도가 높지만 대기가 확산됨에 따라 점차 미세먼지 농도가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조태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