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65㎝ 한수진(수원전산여고), 장신 선수들 제치고 전체 1순위로 GS칼택스行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9월 11일 17:33     발행일 2017년 09월 11일 월요일     제0면
▲ 11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2017-2018 한국배구연맹(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GS칼렉스에 1라운드 1순위로 지명된 한수진이 꽃다발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 11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2017-2018 한국배구연맹(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GS칼렉스에 1라운드 1순위로 지명된 한수진이 꽃다발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배구명가’ 수원전산여고의 ‘작은 거인’ 한수진(18ㆍ리베로)이 쟁쟁한 장신 공격수들을 제치고 프로배구 여자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서울 GS칼텍스의 낙점을 받았다.

GS칼텍스는 11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2017-2018 한국배구연맹(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한수진을 지명했다. 수원 파장초와 수일여중을 거친 한수진은 165㎝의 작은 키에도 불구하고 높은 점프력과 뛰어난 감각, 파워를 바탕으로 올 시즌 팀을 2관왕에 올려놓았다.

지난해까지 세터를 맡아온 한수진은 신장 핸디캡을 극복하고 오랜 선수생활을 이어가기 위해 리베로로 포지션을 전향했다. 

특히, 경기당 평균 6개 이상의 순도높은 서브에이스를 기록할 만큼 강서브가 주무기로, 수비는 물론 볼배급 능력까지 뛰어나 프로에서도 ‘즉시 전력감’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날 지난 시즌 5위 GS칼텍스는 35%의 확률 추첨에서 50%의 확률을 얻은 김천 한국도로공사를 제치고 1순위 지명권을 잡은 뒤 주저없이 한수진을 호명했다.

한편, ‘여고배구 명문’ 수원전산여고는 1라운드에서 한수지 등 3명이 지명을 받았다. 5순위 지명권의 인천 흥국생명은 수원전산여고 센터 김채연을 뽑았고, 6순위 화성 IBK기업은행은 라이트 겸 센터 김현지를 선택했다. 또 레프트 박민지도 GS칼텍스 수련 선수로 뽑혀 졸업을 앞둔 수원전산여고 4명이 모두 프로행에 성공했다.

이 밖에 2지명권의 한국도로공사는 진주 선명여고 세터 이원정(17)을 선택했고, 수원 현대건설은 전체 3순위로 광주체고의 센터 겸 라이트 김주향(18)을, 4순위 지명권을 보유한 대전 KGC인삼공사는 청소년대표팀 출신 레프트 우수민(대전 용산고)을 선택했다.

홍완식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