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도희 감독의 현대건설, KOVO컵 개막전 V찬가

엘리자베스 31득점 활약…인삼公에 3-2 재역전승

황선학 기자 2hwangpo@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9월 13일 19:56     발행일 2017년 09월 13일 수요일     제0면
▲ 13일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KOVO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1차전 KGC인삼공사와 현대건설 경기. 현대건설 엘리자베스가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 13일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KOVO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1차전 KGC인삼공사와 현대건설 경기. 현대건설 엘리자베스가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수원 현대건설이 이도희 감독의 프로배구 사령탑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현대건설은 13일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막을 올린 ‘2017 천안·넵스컵 프로배구대회’ 개막전 여자부 B조 경기에서 다니엘라 엘리자베스 캠벨이 31득점을 올리는 활약을 펼쳐 알레나(32점), 한송이(29점)가 분투한 대전 KGC인삼공사를 접전 끝에 3대2(25-23 21-25 23-25 26-24 15-12)로 제쳤다. 이날 현대건설을 이끌고 첫 공식 경기에 나선 이도희 감독은 짜릿한 데부 첫 승을 맛봤다.

주전 세터인 염혜선의 이적에다가 주전 센터인 양효진의 부상 결장, 이적생 레프트 황민경의 국가대표 차출로 절반의 전력으로 경기에 나선 현대건설은 1세트 21-23으로 이끌리다가 KGC의 범실과 엘리자베스의 공격 성공으로 23-23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엘리자베스가 다시 오픈공격을 성공시킨 뒤 센터 김세영이 노련미를 바탕으로 한송이의 공격을 가로막아 기선을 제압했다.

하지만 현대건설은 2세트부터 알레나 한송이의 공격이 위력을 떨친 KGC에 21-25, 23-25로 내리 세트를 내주며 벼랑끝에 몰렸다. 하지만 새로운 용병 엘리자베스와 황연주(22점), 한송이가 고르게 분전한 현대건설은 4세트를 듀스접전 끝에 26-24로 따내 승부를 마지막 5세트로 몰고갔다.

5세트에서 현대건설은 엘리자베스의 강타를 앞세워 풀세트 접전을 15-12로 마감했다.

황선학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