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필로폰 밀반입, 투약 혐의 남경필 지사 장남 구속

김규태 기자 kkt@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9월 19일 19:48     발행일 2017년 09월 20일 수요일     제0면

필로폰 밀반입·투약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남경필 경기지사의 장남이 19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오민석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남 지사의 장남 남모씨(26)에 대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경찰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신청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오 부장판사는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도망의 염려가 있어 구속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남씨는 최근 중국에 휴가를 다녀오면서 필로폰 4g을 속옷에 숨겨 밀반입해 지난 16일 강남구 자택에서 수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남씨는 경찰 조사와 법원 영장심사에서 혐의를 대체로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혁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