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랑의 온도’ 5년전 엇갈렸던 사랑 서현진♥양세종, 최적온도 찾게될까? 시청률 10.4%

박화선 기자 hspark@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9월 26일 08:47     발행일 2017년 09월 26일 화요일     제0면
▲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서현진♥양세종
▲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서현진♥양세종
‘사랑의 온도’ 양세종이 서현진을 두고 프랑스로 떠났다. 5년 전 이들 커플이 헤어져야했던 이유가 밝혀지며, 자체 최고 시청률인 10.4%(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을 기록, 방송 2주 만에 두 자릿수 시청률에 진입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에서 제대로 사귀어 보지도 못하고 헤어지게 된 이현수(서현진)와 온정선(양세종)의 사연이 그려졌다. 서로를 향한 마음이 분명한 만큼, 둘 사이엔 분명한 차이도 있었다.

박 작가(황석정)에게 해고당한 현수를 위로하기 위해 찾아온 지홍아(조보아). 정선에게 드라마 소재를 취재했다는 현수에게 홍아는 둘이 사귀냐고 물었고, 현수는 “아니. 나보다 나이도 한참 어린데”라며 정선과 있었던 일을 내색하지 않았다. “역시 언니야. 설혹 걔가 언니를 좋아한다고 해도 언니는 받아주면 안되지”라며 선을 긋는 홍아의 말은 정선에게로 향하는 현수의 마음에 제동을 거는 듯했다. 

정선은 현수에게 자신의 집에 와서 일을 하라고 제안했고, 신세 지는 걸 싫어하는 현수에게 테스터로 갚으라며 직접 한 요리를 대접했다. 알랭 파사르의 이야기를 하며 “난 지금 사랑보다 일이야”라는 현수에게 “가지 말라고 하면 안 갈게”라는 정선. 내심 현수가 잡아주기를 기대했을 터. 그러나 현수는 자신 때문에 정선이 자신의 꿈을 포기하길 원치 않았다. 

정선의 상황 역시 좋지는 않았다. 여섯 살의 나이차, 사랑에 올인할 수 없는 상황, 엄마에 대한 책임과 예정된 유학 등 현수와 정선을 둘러싼 모든 상황은 사랑의 온도 차를 만들어냈다. 그리고 5년 후, 작가와 셰프가 돼 만난 두 사람은 5년 전 엇갈렸던 사랑의 최적 온도를 맞춰갈 수 있을까.

‘사랑의 온도’ 7,8회 오늘(26일) 밤 10시 방송.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