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대성, 하승진ㆍ방성윤 이어 NBA 하부리그 G리그 진출

김광호 기자 kkang_ho@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10월 22일 18:39     발행일 2017년 10월 23일 월요일     제0면
▲ 이대성이 울산 모비스에서 뛰던 시절 경기장면 모습.연합뉴스
▲ 이대성이 울산 모비스에서 뛰던 시절 경기장면 모습.연합뉴스

삼일상고 출신의 가드 이대성(27)이 미국프로농구(NBA) 하부리그인 G리그에 진출했다.

이대성은 2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에서 진행된 NBA G리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20순위로 이리 베이호크스에 지명되면서 하승진, 방성윤에 이어 한국인 역대 세번째로 미국 무대를 밟게 됐다.

삼일상고를 나온 이대성은 중앙대 3학년 때 미국 진출을 위해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디비전 2에 속한 브리검영대 농구부에 들어갔었다. 당시에는 D-리그로 불렸던 NBA 하부리그 진출에 도전했으나 실패한 이후 2013년 국내프로농구 신인 드래프트를 통해 2라운드 1순위로 울산 모비스(현 울산 현대모비스)에 지명됐다.

KBL에서 세 시즌 동안 평균 5.9점에 2.6어시스트의 성적을 기록한 이대성은 다시 미국 진출의 꿈을 이루기 위해 올해 비시즌 기간부터 미국에서 G리그 드래프트를 준비해왔다.

앞서 지난 2004년 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에 지명돼 한국인 최초의 NBA 선수가 됐던 하승진은 2006년 당시 NBDL이라는 이름으로 불린 NBA 하부리그에서 활약한 바 있다. 또 방성윤 역시 2004년 11월에 NBDL 신인 드래프트에서 4라운드 2순위로 로어노크에 지명됐다.

한편, NBA 공식 하부리그인 G리그는 총 26개 팀이 있으며, 이대성을 지명한 이리 베이호크스는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이리가 연고지로 NBA 애틀랜타 호크스의 하부리그 팀이다.

김광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