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지역 재개발 비상대책 연합회, 국감 맞춰 보상가 현실화 요구 집회

김민 기자 kbodo@naver.com 노출승인 2017년 10월 23일 18:53     발행일 2017년 10월 24일 화요일     제0면
▲ “뉴스테이 개발 반대” 23일 오전 인천뉴스테이 재개발 반대연합 회원들이 인천시청 정문 앞에서 인천시의 뉴스테이 개발을 반대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장용준기자
“뉴스테이 개발 반대” 23일 오전 인천뉴스테이 재개발 반대연합 회원들이 인천시청 정문 앞에서 인천시의 뉴스테이 개발을 반대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장용준기자
인천재개발비상대책연합회는 23일 인천시청 앞에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인천시 국정감사에 맞춰 집회를 열고 보상가 현실화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공시지가를 기준으로 삼는 관리처분 방식의 감정평가를 일괄적으로 적용해 오랜 정비구역 지정으로 저평가된 재개발지역의 원주민 종전자산을 시세의 반 토막으로 만들었다”며 “사유재산을 인정하고 보호하는 대한민국에서 재산 강탈이 공공연하게 일어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뉴스테이 사업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적폐로 규정하고 보상가 현실화 등 원주민 보호 정책을 촉구했다.

이날 국감에 참여한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도 이들을 만나 관련 의견을 청취하고 유정복 시장에게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정 의원은 국감에서 “뉴스테이는 박근혜 정부의 적폐사업”이라며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유 시장은 “뉴스테이 사업은 상당 부분 정상적으로 추진되고 있다”며 “잘 검토해 보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김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