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17 수도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

▲ ‘2017 수도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가 열린 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중소기업 관계자와 국내 87개 대기업 및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들이 상담하고 있다. 인천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이번 상담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 성장과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개최됐다. 오승현기자
▲ ‘2017 수도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가 열린 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중소기업 관계자와 국내 87개 대기업 및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들이 상담하고 있다. 인천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이번 상담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 성장과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개최됐다. 오승현기자
▲ ‘2017 수도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가 열린 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중소기업 관계자와 국내 87개 대기업 및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들이 상담하고 있다. 인천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이번 상담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 성장과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개최됐다. 오승현기자
▲ ‘2017 수도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가 열린 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중소기업 관계자와 국내 87개 대기업 및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들이 상담하고 있다. 인천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이번 상담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 성장과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개최됐다. 오승현기자
▲ ‘2017 수도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가 열린 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중소기업 관계자와 국내 87개 대기업 및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들이 상담하고 있다. 인천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이번 상담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 성장과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개최됐다. 오승현기자
▲ ‘2017 수도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가 열린 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중소기업 관계자와 국내 87개 대기업 및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들이 상담하고 있다. 인천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이번 상담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 성장과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개최됐다. 오승현기자
▲ ‘2017 수도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가 열린 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중소기업 관계자와 국내 87개 대기업 및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들이 상담하고 있다. 인천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이번 상담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 성장과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개최됐다. 오승현기자
▲ ‘2017 수도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가 열린 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중소기업 관계자와 국내 87개 대기업 및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들이 상담하고 있다. 인천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이번 상담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 성장과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개최됐다. 오승현기자
▲ ‘2017 수도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가 열린 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중소기업 관계자와 국내 87개 대기업 및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들이 상담하고 있다. 인천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이번 상담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 성장과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개최됐다. 오승현기자
▲ ‘2017 수도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가 열린 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중소기업 관계자와 국내 87개 대기업 및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들이 상담하고 있다. 인천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이번 상담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 성장과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개최됐다. 오승현기자
▲ ‘2017 수도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가 열린 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중소기업 관계자와 국내 87개 대기업 및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들이 상담하고 있다. 인천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이번 상담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 성장과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개최됐다. 오승현기자
▲ ‘2017 수도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가 열린 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중소기업 관계자와 국내 87개 대기업 및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들이 상담하고 있다. 인천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이번 상담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 성장과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개최됐다. 오승현기자
▲ ‘2017 수도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가 열린 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중소기업 관계자와 국내 87개 대기업 및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들이 상담하고 있다. 인천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이번 상담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 성장과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개최됐다. 오승현기자
▲ ‘2017 수도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가 열린 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중소기업 관계자와 국내 87개 대기업 및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들이 상담하고 있다. 인천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이번 상담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 성장과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개최됐다. 오승현기자
▲ ‘2017 수도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가 열린 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중소기업 관계자와 국내 87개 대기업 및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들이 상담하고 있다. 인천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이번 상담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 성장과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개최됐다. 오승현기자
▲ ‘2017 수도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가 열린 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중소기업 관계자와 국내 87개 대기업 및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들이 상담하고 있다. 인천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이번 상담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 성장과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개최됐다. 오승현기자
▲ ‘2017 수도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가 열린 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중소기업 관계자와 국내 87개 대기업 및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들이 상담하고 있다. 인천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이번 상담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 성장과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개최됐다. 오승현기자
▲ ‘2017 수도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가 열린 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중소기업 관계자와 국내 87개 대기업 및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들이 상담하고 있다. 인천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이번 상담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 성장과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개최됐다. 오승현기자
▲ ‘2017 수도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가 열린 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중소기업 관계자와 국내 87개 대기업 및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들이 상담하고 있다. 인천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이번 상담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 성장과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개최됐다. 오승현기자
▲ ‘2017 수도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가 열린 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중소기업 관계자와 국내 87개 대기업 및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들이 상담하고 있다. 인천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이번 상담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 성장과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개최됐다. 오승현기자
▲ ‘2017 수도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가 열린 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중소기업 관계자와 국내 87개 대기업 및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들이 상담하고 있다. 인천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이번 상담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 성장과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개최됐다. 오승현기자
▲ ‘2017 수도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가 열린 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중소기업 관계자와 국내 87개 대기업 및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들이 상담하고 있다. 인천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이번 상담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 성장과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개최됐다. 오승현기자
▲ ‘2017 수도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가 열린 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중소기업 관계자와 국내 87개 대기업 및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들이 상담하고 있다. 인천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이번 상담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 성장과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개최됐다. 오승현기자
▲ ‘2017 수도권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가 열린 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중소기업 관계자와 국내 87개 대기업 및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들이 상담하고 있다. 인천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이번 상담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 성장과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개최됐다. 오승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