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내 공기업, 신규 채용 확대…여성 채용은 오히려 감소

정자연 기자 jjy84@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11월 06일 17:05     발행일 2017년 11월 07일 화요일     제0면

국내 공기업들이 최근 몇 년간 신규채용을 확대했지만, 여성 채용은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기업 경영평가 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35개 공기업의 신규채용 인원은 총 5천736명으로, 지난 2012년(4천839명)과 비교하면 18.5% 증가했다.

반면 이들 공기업이 지난해 채용한 여성은 1천146명으로, 4년 전(1천155명)보다 0.8% 줄어들었다. 4년 전과 비교하면 지난해 여성 채용 인원이 늘어난 곳은 13곳(37.1%)에 그쳤다.

지난해 신규채용 인원이 가장 많았던 공기업은 한국전력이다. 총 1천314명을 뽑아 1년 전보다 38.7%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수력원자력이 832명을 채용해 그 뒤를 이었고 한국철도공사 604명, 한국수자원공사 310명, 한국도로공사 245명, 한국가스공사 214명, 한국중부발전 211명, 한전KPS 210명, 한국공항공사 176명, 한국동서발전 153명, 한국지역난방공사 147명, 한국토지주택공사 141명 등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여성 인력을 가장 많이 채용한 공기업도 한전(301명)이었다. 한수원은 140명으로 역시 2위에 올랐다.

이밖에 한국철도공사(98명), 한국수자원공사(87명), 한국토지주택공사(54명), 한국가스공사(52명), 그랜드코리아레저(33명), 한국중부발전(33명), 한국공항공사(33명) 등도 비교적 여성 채용이 많았다. 이와 달리 한국석유공사와 한국광물자원공사, 대한석탄공사 등은 작년에 여성을 단 한 명도 뽑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정자연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