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로농구 1라운드 MVP에 안양 KGC 오세근

유소인 기자 usoiny@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11월 09일 14:03     발행일 2017년 11월 09일 목요일     제0면
▲ 오세근.경기일보DB
▲ 오세근.경기일보DB

안양 KGC인삼공사의 ‘라이언킹’ 오세근(30ㆍ센터)이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1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한국프로농구연맹(KBL)은 9일 1라운드 MVP 투표에서 오세근이 총 101표의 유효 투표수 중 81표의 압도적인 득표로 서울 SK 애런 헤인즈(14표)를 누르고 뽑혔다고 밝혔다.

오세근은 이번 시즌 1라운드 9경기서 평균 34분42초 출전해 20.4득점을 기록했고, 10.0리바운드를 달성해 각 부문서 국내 1위에 올랐다. 또한, 지난달 15일 인천 전자랜드와의 경기서 28득점, 20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팀이 97대81로 승리하도록 이끌었고, 역대 국내 선수로는 두 번째 ‘20-20’을 달성했다.

이어 지난 2일 부산 KT전서는 14득점, 10리바운드, 10어시스트를 기록하며 개인 시즌 2호 ‘트리플 더블’을 기록했다.

이로써 오세근은 지난 시즌 3라운드 MVP 수상에 이어 개인 통산 4번째 MVP에 올랐다. 오세근에 대한 MVP 시상은 오는 10일 안양실내체육관서 열리는 전주 KCC와의 홈경기 시작에 앞서 열려 기념 트로피와 200만 원의 상금이 주어지게 된다.

유소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