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쌀쌀한 날씨…분주한 연탄배급소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
▲ 13일 화성시 동탄면의 한 연탄배급소에서 직원이 늘어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관계자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연탄을 찾아 한해 평균 300만장의 연탄이 유통된다” 고 말했다. 조태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