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새벽녘 성남 정자동 아파트서 화재…1명 사망·3명 부상(2보)

강현숙 기자 mom1209@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11월 14일 10:00     발행일 2017년 11월 15일 수요일     제0면
▲ 분당 정자동 아파트서 화재1(사진_분당소방서 제공)
▲ 분당 정자동 아파트서 화재 /분당소방서 제공

새벽에 일가족이 자고 있던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이날 불로 주민들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을 벌였다. 다행히 주민들 가운데 부상자는 없었다.
14일 경찰과 소방 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새벽 2시 48분께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의 15층짜리 아파트 5층 L씨(48·여) 집에서 불이 났다.

불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에 의해 약 30분만에 꺼졌다. 하지만, L씨가 숨지고 L씨의 남편 J씨(51)와 아들(20), 딸(18) 등 3명이 2도 화상 및 기도 화상 등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고 있다.

남편과 아들은 스스로 바깥으로 빠져나왔지만, 딸은 방 안에서 쓰러진 채 구조대원에 의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 분당 정자동 아파트서 화재1(사진_분당소방서 제공)2
▲ 분당 정자동 아파트서 화재 /분당소방서 제공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20여 분 만에 불을 모두 껐으나, 불은 집 내부 161㎡를 태워 8천여만 원 상당의 재산피해(소방서 추산)를 냈다. 새벽에 불이 나면서 주민 수십 명이 긴급 대피했다. 경찰은 다친 주민들은 없다고 전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 등은 아들 방의 전기장판 전원선에서 용융흔(통전된 배선이 화재 열로 인해 배선 피복이 탄회된 뒤 단락돼 생긴 흔적)이 식별되고 침대 목재가 심하게 소실된 점 등으로 미뤄 전원선 꺾임에 의한 절연 파괴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성남=강현숙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