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용인 평온의숲 장사시설 화장 비용 50% 인하를”

안성 시민의회, 용인시의회에 운영조례 개정 청원서 제출

박석원 기자 swp1112@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11월 19일 20:13     발행일 2017년 11월 20일 월요일     제0면
▲ 안성시민의회 관련 사진

안성 시민의회(비 영리단체)가 용인 평온의 숲 장사시설의 설치 및 운영관리조례 개정을 요구하는 청원서를 용인시의회에 제출했다.

19만 안성 시민 이용에 따른 화장장 비용을 50% 인하하는 내용을 담고 있어 용인시와 용인시의회가 이를 어떻게 받아들일지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19일 안성 시민의회(의장 이진석, 정책자문위원장 이기영 안성시의원)는 지난 17일 용인을 방문, 박남숙 용인시의회 부의장에게 안성 시민청원서를 제출했다.

이날 제출된 청원서는 안성 시민의회가 바우덕이축제 등을 통해 용인 평온의 숲 이용에 관한 가격 인하를 위해 안성 시민 2천430여 명의 서명을 받았다.

용인시 화장장 사용료는 관내 주민 10만 원, 준 관내 주민(45만 원), 인접 지역 주민 60만 원, 관외 주민 90만 원 등을 받고 있다.

이에 용인시는 평온의 숲이 안성시 경계지역에 있는 양성면 난실리, 노곡리, 장서리 등지 주민에게 준 관내 주민으로 적용한 상태에 있다.

이에 따라 안성 시민의회는 안성시 모든 시민을 준 관내 주민으로 적용할 것을 용인시와 용인시의회에 요구하며 화장장비용 인하를 요구했다.

시민의회의 준관내 주민 조례개정은 화장장비용 60만 원에서 30만 원 인하, 봉안당 (일반 100만 원에서 60만 원), 국가보훈대상자 100만 원에서 50만 원 등이다.

또 봉안당은 150만 원에서 100만 원, 국가보훈대상자는 150만 원에서 100만 원, 봉안묘는 130만 원에서 90만 원 등으로 개정해줄 것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이기영 안성시의원은 “용인시와 안성시는 종이 한 장 차이의 경계 선상에 있다. 장사시설 이용에 안성 시민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상호 상생하고자 조례 개정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안성=박석원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