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연천 내년 예산 올해보다 328억원 증가…모두 3천821억 원으로 편성

정대전 기자 12jdj@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11월 21일 17:58     발행일 2017년 11월 22일 수요일     제0면
연천군은 내년 예산안 3천821억 원을 편성, 21일 연천군의회에 제출했다.

올해 애초 예산액 3천493억 원보다 328억 원이 증가된 규모로 일반회계 3천222억 원, 특별회계 599억 원 등이다.

연천군은 주민의 행정수요를 반영, 크고 작은 지역개발사업 추진, 사회복지 사업 확대, 각종 주민 편익시설 개선 등 주민의 삶과 직결되는 사업에 집중 편성했다.

특히 사회복지분야에 717억 원을 편성, 어려운 이웃과 노인, 청소년 등 사회적 약자를 배려한 사업과, 국가유공자와 유족 지원사업을 더욱 확대했다.

국ㆍ도비 보조금 1천212억 원을 확보해 지역개발과 문화, 관광 등 더 나은 연천의 미래를 위한 투자사업에 적극 반영했다.

분야별 세출 규모는 사회복지 717억 원, 국토 및 지역개발 452억 원, 환경보호 654억 원, 문화 및 관광 158억 원, 농림해양수산 433억 원, 수송 및 교통 385억 원 등이다.

군 관계자는 “내년 예산안은 ‘통일 한국 심장 미라클 연천’을 실현하는 주요 시책사업들로 구성됐다”며 “주민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사업을 우선 편성, 지역 현안 및 숙원사업 등을 신속하게 해결할 수 있도록 효율적 재정 운용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예산안은 다음 달 4일부터 연천군의회 심사를 거쳐 22일 확정될 예정이다.

연천=정대전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