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K 와이번스, 日 가고시마 캠프 종료…13kg 감량 최승준 MVP 선정

김광호 기자 kkang_ho@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11월 29일 13:53     발행일 2017년 11월 30일 목요일     제0면
▲ SK 와이번스 선수단이 29일 가고시마 사쓰마센다이시 종합운동공원에서 진행된 유망주 캠프를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 와이번스 제공
▲ SK 와이번스 선수단이 29일 가고시마 사쓰마센다이시 종합운동공원에서 진행된 유망주 캠프를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 와이번스 제공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일본 가고시마에서 열린 유망주 캠프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귀국했다.

SK는 29일 “김성갑 수석코치를 중심으로 총 34명의 선수단이 지난달 27일부터 34일간 가고시마 사쓰마센다이시 종합운동공원에서 진행된 유망주 캠프를 마치고 29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고 밝혔다.

이번 캠프의 MVP는 코칭스태프 회의를 통해 내야수 최승준(29)이 선정됐다. 최승준은 한 달간 본인이 세운 목표를 충실히 소화했고, 특히 순발력과 민첩성을 높이고자 식단조절과 훈련을 통해 13㎏를 감량하며 의지를 보였다. 이러한 모습이 후배 선수들에게 귀감이 됐다는 점에서 코치들에게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MVP에 선정된 최승준은 “그 동안 많은 캠프에 참여했었지만 이번 캠프는 개인적으로 정말 의미 있는 캠프였다. 코치님들께서 캠프를 위해 많은 준비를 해오셨다는 것을 선수들이 느낄 수 있었고, 그로 인해 선수들은 큰 소득을 얻을 수 있었다”며 “코치님들께서 내년에 잘하라는 의미로 내게 MVP를 주신 것 같다. 비시즌 동안에도 꾸준히 노력해서 내년 시즌에 코치님들의 기대에 꼭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김성갑 수석코치는 캠프를 마친 소감에 대해 “코칭스태프와 프런트가 워크샵을 통해 캠프 참가 선수별로 맞춤형 훈련 프로그램을 고심해 준비했고, 선수들이 잘 따라와 준 덕분에 전체적인 기량이 많이 좋아진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매일 감독님께 영상통화 및 이메일을 통해 훈련 상황과 성과 등을 상세히 보고 드렸다. 감독님 또한 캠프 과정 및 성과에 만족하셨고, 코치와 선수들 모두 한달 동안 고생 많았다고 말씀해 주셨다”며 힐만 감독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캠프를 마친 SK 선수단은 본격적인 비시즌 기간을 맞아 개인 훈련 및 휴식 등 개별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김광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