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타이거 우즈 부활

이명관 기자 mkl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12월 02일 10:00     발행일 2017년 12월 02일 토요일     제0면
▲ 타이거 우즈[AP=연합뉴스 자료사진]
▲ 타이거 우즈[AP=연합뉴스 자료사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2·미국)가 히어로 월드 챌린지 2라운드에서도 좋은 성적을 이어갔다.

우즈는 2일(한국시간) 바하마 나소에서 열린 히어로 월드 챌린지 2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2라운드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로 출전 선수 18명 가운데 공동 5위에 올랐다. 남은 3, 4라운드 결과에 따라 우승가능성도 열어놓고 있다.

우즈의 전반 9개 홀은 완벽했다. 버디 3개와 이글 1개로 한때 선두까지 치고 올라왔다. 우즈는 첫 4개 홀에서 버디 3개를 잡아냈다. 1번(파4) 홀에서는 약 88m 어프로치샷을 홀 1.5m 지점에 떨어뜨린 후 첫 버디를 기록했다. 3번(파5) 홀에서는 이글 시도에는 실패했지만 손쉽게 두 번째 버디를 낚았다. 4번(파4) 홀에서는 146m 어프로치샷을 홀 90㎝ 지점에 붙인 뒤 버디 퍼트로 마무리했다.

복귀 이후 첫 이글도 기록했다. 9번(파5) 홀에서 4.5m 이글 퍼트를 집어넣었다.

후반 9개 홀에서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후반 11번(파5)에서도 버디를 추가했지만, 12번(파3) 홀과 18번(파4) 홀에서 보기로 흔들렸다.

세계 랭킹 1천199위까지 떨어진 우즈는 올해 2월 유러피언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 2라운드를 앞두고 허리 통증으로 기권한 이후 10개월 만의 복귀전을 성공적으로 치루고 있다. 특히 2013년 8월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 이후 우승이 없는 우즈가 2라운드 연속 언더파를 친 것은 지난해 이 대회 2, 3라운드 이후 1년 만이다.

한편 18명이 참가한 이 대회에서 찰리 호프먼(미국)이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다. 호프먼은 이날 9언더파 63타를 폭발, 중간합계 12언더파 132타를 기록하며 공동 2위 조던 스피스(미국)와 토미 플리트우드(잉글랜드)를 3타 차로 따돌렸다.

이명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