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세군 자선냄비에 온정을

▲ 연말로 접어들면서 거리마다 구세군 자선냄비가 등장한 가운데  성탄절 거리 공연을 앞둔 수원 구세군 청소년 브라스밴드 단원들이 3일 구세군 수원영문교회에서 시민들의 온정의 손길을 기대하며 연주를 하고 있다. 김시범기자
▲ 연말로 접어들면서 거리마다 구세군 자선냄비가 등장한 가운데 성탄절 거리 공연을 앞둔 수원 구세군 청소년 브라스밴드 단원들이 3일 구세군 수원영문교회에서 시민들의 온정의 손길을 기대하며 연주를 하고 있다. 김시범기자
▲ 연말로 접어들면서 거리마다 구세군 자선냄비가 등장한 가운데  성탄절 거리 공연을 앞둔 수원 구세군 청소년 브라스밴드 단원들이 3일 구세군 수원영문교회에서 시민들의 온정의 손길을 기대하며 연주를 하고 있다. 김시범기자
▲ 연말로 접어들면서 거리마다 구세군 자선냄비가 등장한 가운데 성탄절 거리 공연을 앞둔 수원 구세군 청소년 브라스밴드 단원들이 3일 구세군 수원영문교회에서 시민들의 온정의 손길을 기대하며 연주를 하고 있다. 김시범기자
▲ 연말로 접어들면서 거리마다 구세군 자선냄비가 등장한 가운데  성탄절 거리 공연을 앞둔 수원 구세군 청소년 브라스밴드 단원들이 3일 구세군 수원영문교회에서 시민들의 온정의 손길을 기대하며 연주를 하고 있다. 김시범기자
▲ 연말로 접어들면서 거리마다 구세군 자선냄비가 등장한 가운데 성탄절 거리 공연을 앞둔 수원 구세군 청소년 브라스밴드 단원들이 3일 구세군 수원영문교회에서 시민들의 온정의 손길을 기대하며 연주를 하고 있다. 김시범기자
▲ 연말로 접어들면서 거리마다 구세군 자선냄비가 등장한 가운데  성탄절 거리 공연을 앞둔 수원 구세군 청소년 브라스밴드 단원들이 3일 구세군 수원영문교회에서 시민들의 온정의 손길을 기대하며 연주를 하고 있다. 김시범기자
▲ 연말로 접어들면서 거리마다 구세군 자선냄비가 등장한 가운데 성탄절 거리 공연을 앞둔 수원 구세군 청소년 브라스밴드 단원들이 3일 구세군 수원영문교회에서 시민들의 온정의 손길을 기대하며 연주를 하고 있다. 김시범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