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승호·채수빈·엄기준 주연 ‘로봇이 아니야’ 오늘 첫방송, 시청 꿀팁 TOP3 공개!

박화선 기자 hspark@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12월 06일 10:25     발행일 2017년 12월 06일 수요일     제0면
▲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로봇이 아니야’ 유승호-채수빈-엄기준
▲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로봇이 아니야’ 유승호-채수빈-엄기준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로봇이 아니야’가 드디어 오늘(6일) 밤 10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로봇이 아니야’는 ‘인간 알러지’로 연애를 해 본 적 없는 남자와 피치 못할 사정으로 로봇 행세를 하는 여자가 만나 펼치는 로맨틱코미디다. 자타가 공인하는 최고의 스타감독 정대윤PD와 배우 유승호, 채수빈, 엄기준 등 탄탄한 연기력과 팔색조 매력으로 무장한 배우진들의 출연 소식으로 이미 예비 시청자들의 궁금증은 최고조에 이르고 있는 상황. 때문에 이번에 공개된 시청 꿀팁은 시청자들의 기대를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 유승호-채수빈-엄기준, 색다른 연기 도전! 
‘로봇이 아니야’의 첫 번째 시청 포인트는 바로 배우들이 선보일 파격적인 이미지 변신과 새로운 연기 도전이다. 드라마의 주연 유승호, 채수빈 그리고 엄기준은 그 동안 시청자들에게 익숙했던 이미지를 탈피하고 다양한 매력을 드러낼 것을 예고했다.

먼저 극 중 모든 것을 다 갖춘 완벽남이지만 ‘인간 알러지’라는 치명적인 단점을 가진 ‘김민규’ 역을 맡은 유승호는 연기 인생 최초 로맨틱코미디 장르에 도전한다. 그간 짙은 눈빛으로 애절한 연기를 소화해냈던 유승호가 이번 작품을 통해 보여줄 발랄한 로코 연기에 대한 기대가 모아진다. 채수빈은 열혈 청년 사업가 ‘조지아’와 세계 최고 수준의 휴머노이드 로봇 ‘아지3’로 분해 사람과 로봇을 넘나드는 1인 2역 연기를 시도한다. 

드라마 역사상 전무한 캐릭터를 연기하게 된 채수빈은 ‘떠오르는 로코퀸’이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통통 튀는 매력을 뿜어낼 예정이라고. 또한 세계적으로 인정 받은 천재 로봇 공학박사 ‘홍백균’ 역의 엄기준은 무게감 있는 연기와 180도 상반되는 로코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인상 깊은 악역 연기로 시청자들의 많은 관심을 이끌어냈던 엄기준이기에 그거 보여줄 색다른 연기 변신에 대한 궁금증은 높아지고 있다.
 
# 로봇 캐릭터 ‘아지3’는 물론, ‘산타마리아’ 연구팀까지! 개성만점 킬링 캐릭터
이어 ‘로봇이 아니야’의 두 번째 시청 포인트는 등장하는 순간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할 개성만점 킬링 캐릭터들이다. 인공지능 AI 로봇 아지3를 비롯, 아지3를 탄생시킨 ‘산타마리아’ 로봇 연구팀이 바로 그 주인공. 

특히 홍백균 박사를 도와 로봇을 연구하는 ‘파이’(박세완), ‘혹탈’(송재룡), ‘싼입’(김민규)는 매력 넘치는 외모와 성격만큼이나 눈길을 끄는 별명들로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아인슈타인을 뛰어넘는 IQ로 무장한 로봇 연구팀과 슈퍼 컴퓨터급 두뇌로 무한대의 학습능력을 지닌 아지3가 드라마 속에서 보여줄 남다른 활약과 케미에 귀추가 주목된다.

# 신선한 소재 X 독특한 설정! 로코계의 새로운 패러다임 제시!
마지막 시청 포인트는 바로 로봇이라는 소재와 로맨틱코미디라는 소재의 만남이다. 로코 장르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로봇 캐릭터의 등장은 쏟아지는 드라마 홍수 속 ‘로봇이 아니야’만의 비장의 무기인 동시에 빼놓을 수 없는 매력 포인트다.
 
‘로봇이 아니야’는 오늘(6일) 밤 10시 첫 방송 된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