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K 와이번스, ‘집토끼’ 정의윤과 FA계약 체결

김광호 기자 kkang_ho@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12월 07일 18:23     발행일 2017년 12월 07일 목요일     제0면
▲ SK 와이번스가 7일 자유계약선수(FA) 정의윤과 4년간 총액 29억원(계약금 5억원, 연봉 총액 12억원, 옵션 12억원)에 FA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SK 와이번스 제공
▲ SK 와이번스가 7일 자유계약선수(FA) 정의윤과 4년간 총액 29억원(계약금 5억원, 연봉 총액 12억원, 옵션 12억원)에 FA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SK 와이번스 제공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내부 자유계약선수(FA)인 외야수 정의윤(31)을 붙잡는데 성공했다.

SK는 7일 “정의윤과 4년간 총액 29억원(계약금 5억원, 연봉 총액 12억원, 옵션 12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정의윤은 지난 2005년 LG 트윈스에 입단한 뒤 2015년 7월 SK와 LG의 3대3 트레이드를 통해 SK로 이적한 이후 기량을 꽃피우기 시작했다.

지난 3년 간 315경기에서 타율 0.319, 56홈런, 189타점의 뛰어난 성적을 올렸고, 특히 지난 시즌 전 경기(144경기)에 출전해 타율 0.311, 27홈런, 100타점을 올리는 등 팀의 4번타자 역할을 톡톡히 소화해냈다. 또 올 시즌에도 112경기에 나서 타율 0.321, 15홈런, 45타점을 기록하며 소속팀 SK가 2년만에 가을 야구에 진출하는 데 일조했다.

계약을 마친 정의윤은 “계약을 마쳐 홀가분한 마음이다. 구단이 나에게 기대하는 부분이 어떤 것인지 잘 알고 있는 만큼 내년 시즌 더 노력해서 그 기대에 보답할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 성원해주신 많은 팬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김광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