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술 취한 고교생들… 동급생 폭행한 뒤 화장실에 가둬

박재구 기자 park9@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12월 13일 14:07     발행일 2017년 12월 13일 수요일     제0면

함께 술을 마신 동급생을 폭행하고 화장실에 감금한 고교생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의정부경찰서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상해) 혐의로 A군(17)과 B군(17)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 등은 지난달 12일 새벽 3시께 의정부시의 한 노래방에서 동급생 C군(17)을 주먹과 발로 마구 때려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C군을 끌고 다니며 폭행하다가 상가 건물 화장실 내부에 가둔 뒤 달아난 혐의도 받고 있다. 4시간이 지나서야 정신을 차린 C군은 스스로 화장실에서 빠져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얼굴을 얻어 맞은 C군은 치아 2개가 부러졌고, 전치 3주의 진단을 받았다”고 전했다.

C군은 술에 취해 당시 상황을 기억하지 못했지만, A군 등의 폭행 장면은 상가에 설치된 CCTV에 고스란히 녹화돼 덜미가 잡혔다.

A군과 B군 등은 경찰에서 “술을 함께 마신 뒤 (C군이) 잠이 들어서 깨우려고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해 학생들이 속한 고교는 학교폭력위원회를 열어 A군을 강제 전학 조치하고, B군은 가담 정도가 약하다고 판단해 중징계를 내리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의정부=박재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