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주여중 연극동아리, 잔잔한 감동 선사

류진동 기자 san3111@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12월 14일 17:11     발행일 2017년 12월 15일 금요일     제0면
▲ 여주여자중학교 연극부 공연1 사본

“연극을 통해 소외된 이웃들과 웃고 즐기는 따듯한 겨울을 보낼 것입니다.”

여주여자중학교 연극동아리 배꼽이 여주평생학습센터 여성회관 무대에서 ‘배꼽’이란 주제로 연극공연을 펼쳐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이들은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여성회관에서 ‘크리스마스에 삼십만 원을 만날 확률(오세혁 원작)’을 무대에 올려 3회 공연을 펼쳐 참석한 관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연극동아리 배꼽은 교육부의 문화예술교육활성화 사업으로 2014년부터 지원을 받아 매년 정기공연을 진행해 올해 4회째 공연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3년간 연극동아리에서 활동한 학생들이 주연을 맡아 성숙하고 수준 높은 공연을 보여주었다는 평이다. 문화예술에서 다소 소외된 지역에 있는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연극을 만드는 과정을 통해 스스로 문화를 생산하는 놀라운 성장을 보여주었다.

고수현 학생회장은 “3년간 연극을 하며 다른 사람들과 협력하는 방법을 배우고 자신감과 표현력을 겨룰 수 있었다”라며 “연극을 통해 무대에 계속 성장하는 또 다른 나를 만날 수 있어 즐거웠다”라고 말했다.

송은경 여주여중 교사는 “학생들과 함께 연극을 준비하면서 소통하는 방법을 배웠다”라며 “교육지원청과 학교, 여주시의 관심이 어우러져 좋은 공연을 만들 수 있었다”라고 강조했다. 또 “무엇보다 4년간 함께해 주신 최재모 연기지도강사님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공연은 2017 경기꿈의학교 여주교육지원청 성장나눔 발표회에 초청작으로 선정돼 오는 17일 여주시민회관에서 시민들과 만난다.

여주=류진동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