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 연준 또 한 번 금리 인상… 225조 경기지역 가계빚 '막막'

조성필 기자 gatozz@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12월 14일 18:36     발행일 2017년 12월 15일 금요일     제0면

미국이 정책금리를 또 한 차례 인상하면서 빚이 많은 경기지역 가계의 채무상환 부담이 커질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는 14일(한국시간) 정책금리를 기존 1~1.25%에서 1.25~1.5%로 0.25%포인트 올렸다. 올 들어 세 번째 금리인상이다. 미 연준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내년에 금리를 세 차례 더 올릴 것이라고 시사했다.

이에 따라 국내 대출금리 상승세 또한 더욱 가파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은행이 이달 초 6년5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인상한 데 이어 미국 연준까지 가세하면서 금리 인상은 불가피하다는 분석이다. 금융시장에서는 내년 한은이 1~2회가량 금리를 올릴 것으로 보고 있다.

대출금리가 가파르게 상승하면 고위험가구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수 있다. 특히 경기지역은 다른 지역보다 부채 비중이 높고 신용등급의 양극화도 심하다. 한은 경기본부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기준 경기지역의 가계대출 규모는 225조6천억 원으로 전국 광역지자체 중 서울에 이어 가장 많다. 그만큼 금리 인상 시 위험성이 높다는 것이다.

또 대출금리가 뛰면 원리금 상환 부담이 커져 소비 지출은 위축되고 가계 재무건전성이 악화할 우려가 있다. 상환능력이 취약한 차주를 중심으로 가계부채 부실이 커지고, 위험이 금융시장이나 실물 경제로 전이될 수도 있다. 더욱이 경기지역은 자영업자가 113만 8천 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큰 규모지만, 이들의 가처분소득 대비 부채 비중, 소득대비 상환액 모두 상용직 근로자의 비해 높은 수준이다.

한은 경기본부 관계자는 “미국과 한국 등 글로벌 통화정책 정상화 과정에서 취약ㆍ연체 차주 지원방안을 토대로 한 정부 당국의 완충 노력 외에도 경기도형 저신용ㆍ저소득자 맞춤형 가계부채 감소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성필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