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로배구 주간전망대] 꾸준한 상승세 IBK기업은행과 탈꼴찌 성공한 흥국생명… 반면 위기의 현대건설은 2위마저 위태

김광호 기자 kkang_ho@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12월 18일 16:32     발행일 2017년 12월 18일 월요일     제0면
▲ 도드람 2017-2018 V리그

프로배구 여자부 ‘디펜딩 챔피언’ 화성 IBK기업은행이 꾸준한 상승세로 챔피언의 위용을 되찾아가는 가운데, 지난 시즌 정규리그 우승팀 인천 흥국생명도 탈꼴찌에 성공했다. 

반면 2라운드까지 선두를 질주하던 수원 현대건설은 최근 상승세가 한풀 꺾이며 2위 자리마저 위협받고 있다.

18일 현재 V리그 여자부서 8승 5패 승점 24를 기록한 현대건설이 2위에 올라있으며, IBK기업은행(승점23ㆍ8승 6패)이 승점 1차로 바짝 뒤쫓고 있다. 또 지난주까지 최하위를 전전하던 흥국생명(승점15ㆍ4승 10패)은 17일 선두 김천 한국도로공사에게 풀세트 접전 끝에 역전패를 당했으나 승점 1을 추가하며 5위로 점프했다.

2라운드에서 2승 2패로 주춤했던 IBK기업은행은 3라운드 들어 4경기서 3승 1패로 승점 8을 쓸어담았다. 최근 7연승 행진중인 1위 한국도로공사에게만 졌을 뿐 2위 현대건설과 흥국생명, 서울 GS칼텍스를 모두 격파했다.

올시즌 ‘최고 용병’ 메디가 득점 1위(392점), 공격성공률 2위(42.41%)에 오르는 등 무결점 공격수로 맹위를 떨치고 있으며, 토종 공격수 김희진도 서브 1위(세트당 0.42), 득점 9위(204점, 국내 선수 중 4위)로 전천후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번주 IBK기업은행은 24일 대전 KGC인삼공사와의 원정 한 경기만 예고돼 있다. 4연패중인 KGC인삼공사의 경우 주포 알레나가 부상으로 빠져있어 IBK기업은행의 우세가 점쳐진다.

꼴찌 탈출에 성공한 흥국생명도 서서히 기지개를 켜고 있다. 1,2라운드 2승 8패로 몰락했던 흥국생명은 3라운드에 이번 시즌 처음으로 2연승을 거뒀다. 17일 경기에서도 선두 한국도로공사를 맞아 패배직전까지 몰고갔으나 뒷심부족으로 승점 1을 추가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시즌을 거듭할수록 ‘주포’ 이재영(252득점, 득점 전체 6위ㆍ토종 1위)의 공격력이 살아나고 있는 흥국생명은 대체용병 크리스티나가 제몫을 해주면서 위력이 배가 됐다.

특히, 이주에는 예정된 경기가 없어 25일 GS칼텍스와의 홈 맞대결 전까지 팀을 재정비할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한편, 2라운드 중반까지 선두를 질주하던 현대건설은 3라운드 1승 2패의 부진으로 한국도로공사(승점31ㆍ10승 4패)와의 격차가 승점 7까지 벌어졌다. 양효진(블로킹 1위), 김세영(블로킹 3위)으로 구성된 ‘트윈타워’의 위력은 여전하지만, 외국인 선수 엘리자베스의 공격력이 아쉽다.

엘리자베스가 상대 팀 용병과의 화력대결에서 잇따라 밀리고 있어 엘리자베스는 물론 ‘토종 공격수’ 황연주와 황민경의 분발이 절실하다.

김광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