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PGA투어 2018시즌 총상금 역대 최대 141억원

연합뉴스 yonhap@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12월 27일 14:11     발행일 2017년 12월 27일 수요일     제0면
▲ 27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8 KPGA 코리안투어 일정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양휘부 한국프로골프협회장이 내년도 계획을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 27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8 KPGA 코리안투어 일정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양휘부 한국프로골프협회장이 내년도 계획을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2018시즌이 총 17개 대회에 총상금 141억원 규모로 진행된다.

KPGA는 27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2018시즌 대회 수는 올해보다 2개 줄었지만 총상금은 1억5천만원 증가한 규모”라고 밝혔다.

그러나 현재 카이도골프 코리아와 2018시즌 대회 개최를 논의하며 3개 대회의 개최 시기와 장소 등을 조율 중이어서 카이도 시리즈 3개 대회가 성사되면 총 20개 대회, 총상금 156억원 규모로 늘어날 전망이다. 현재 확정된 141억원 규모만 해도 역대 시즌 최다 상금 규모다.

내년 KB금융 챔피언스컵, KPGA 인비테이셔널, 셀러브리티 프로암이 신설됐다. 카이도 시리즈로 열린 제주오픈과 전북오픈, 부산오픈은 단독 개최로 2018년에도 이어진다.

신설 대회 가운데 ‘셀러브리티 프로암’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과 유사한 방식의 대회로 국내ㆍ외 유명 인사와 함께 ‘KPGA 코리안투어의 축제’ 형식으로 열릴 예정이다.

총상금 10억원 이상 대회도 7개에서 8개로 늘어났다. 총상금 15억원으로 가장 많은 상금이 걸린 제네시스 챔피언십은 올해 9월 열렸으나 2018년에는 5월로 시기를 옮겼다. 시즌 개막전은 4월 19일에 막을 올리는 제14회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으로 대회 장소는 포천 몽베르컨트리클럽이다. 또 6월 14일 개막할 예정인 KPGA 인비테이셔널(가칭)은 국내 선수 90명, 일본과중국에서 각 20명씩 초청해 치르는 대회로 신설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