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T, 이국종 교수 돕는다…아주대 권역외상센터에 7억원 지원

이명관 기자 mkl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12월 27일 21:21     발행일 2017년 12월 28일 목요일     제7면

▲ 왼쪽부터) 유희석 아주대 총장 직무대행 겸 의료원장, 이국종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 황창규 KT 회장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KT 제공
▲ 왼쪽부터) 유희석 아주대 총장 직무대행 겸 의료원장, 이국종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 황창규 KT 회장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KT 제공
KT가 열악한 의료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일환으로 수원 아주대 권역외상센터에 7억여 원을 지원한다. KT는 27일 아주대학교 의료원과 권역중증외상센터 의료 선진화 및 의료 ICT 솔루션 개발과 적용을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KT는 아주대의료원이 추진하고 있는 예방 가능한 사망 예측 연구 및 외상외과 발전 연구 등을 위한 연구소 설립에 3년 동안 모두 6억 원을 후원한다. 또 의료진의 신속한 의사소통 등 열악한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KT 파워텔의 LTE 무전기 ‘라져’ 단말기 70대와 3년간 이용 요금 등 총 1억 3천여만 원을 지원한다. KT는 또 낡은 응급 의료물품을 교체하고 ICT 의료 솔루션 개발 및 적용 등 여러 지원 활동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KT 스포츠는 KT 위즈 프로야구 경기에 의료진과 환자, 환자 가족을 초청할 계획이며 KT 체임버오케스트라의 병원 방문 공연 등 문화 나눔 활동을 추진한다.

이에 대해 황창규 회장은 “이번 협력이 대한민국 권역외상센터 선진화와 의료 ICT 사업 확산에 밑거름이 되길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KT는 그룹 역량을 바탕으로 외상센터의 어려움을 함께 고민하고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아주대학교 의료원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KT 황창규 회장, 이국종 아주대 권역외상센터장, 유희석 아주대 총장 직무대행 겸 의료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명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