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K, 美 재활캠프 통해 김광현 특별관리…한동민 등 5명 참가

김광호 기자 kkang_ho@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1월 03일 14:59     발행일 2018년 01월 03일 수요일     제0면

▲ SK 와이번스 좌완투수 김광현.SK 와이번스 제공
▲ SK 와이번스 좌완투수 김광현.SK 와이번스 제공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새해들어 미국 재활캠프를 열어 팔꿈치 수술 후 돌아오는 에이스 김광현(30)에 대한 특별관리에 들어간다.

SK는 3일 “오늘부터 내달 2일까지 31일간 미국 플로리다 주 브래든턴 시에 있는 IMG 아카데미에서 재활캠프를 연다”며 “이번 캠프에는 김광현을 비롯해 지난달 괌에서 1차 재활을 마친 김동엽·한동민(이상 야수), 김택형·전유수(이상 투수) 등 총 5명이 참가한다”고 밝혔다.

IMG 아카데미는 다수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선수들이 오프시즌에 자율 훈련과 재활 훈련 등을 진행하는 곳으로, SK는 재활 선수들이 최적의 훈련 환경에서 재활 훈련을 극대화해 빠른 시일내 선수단에 합류하도록 캠프를 추진했다.

이번 캠프의 핵심 선수인 김광현은 작년 11월 일본 가고시마 현에서 열린 팀의 마무리 캠프에 참가해 페이스를 끌어 올린 뒤 이번 재활캠프에 참가했으며, 시즌 후 왼쪽 팔꿈치에 웃자란 뼈를 제거한 김동엽, 작년 시즌 중 도루하다가 왼쪽 발목을 다쳐 시즌을 마감한 거포 한동민도 동행했다. 또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은 김택형과 뼛조각 제거 수술을 한 전유수도 2차 재활캠프에서 실전 준비를 시작한다.

김광현은 구단을 통해 “재활 선수들이 혹한기에 국내에서 훈련하기에 다소 부담이 있는데 구단에서 재활 선수들을 많이 배려해 감사할 따름”이라며 “그만큼 나 또한 책임감을 느끼고 최선을 다해 회복에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들은 재활을 마치면 다음 달 플로리다 주 베로비치에서 열리는 팀의 스프링캠프로 이동할 예정이다.

김광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