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선거 앞두고… 불협화음 커지는 한국당 안성당원협의회

지방선거 단체장 후보 선출과정 ‘특정 후보 지지’ 논란 휩싸여
일부 당원 “탈당 고려” 당협 “소문·오해 일뿐”… 내홍 깊어져

박석원 기자 swp1112@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1월 03일 20:49     발행일 2018년 01월 04일 목요일     제5면

자유한국당 안성당원협의회가 오는 6ㆍ13 지방선거 단체장 후보 선출 과정에서 특정 후보를 지지하고 있다는 논란에 휩싸이면서 일부 당원들이 탈당마저도 불사하겠다며 반발하고 있다.

3일 당협과 일부 당원들에 따르면 오는 6월 13일 치러질 안성시장 선거와 관련 현 황은성 시장, 박석규 안성포럼 대표, 천동현 도의원 등이 각각 후보군으로 자천타천 거론되고 있다.

그러나 최근 지역정가에 당협이 A 후보를 사전에 내정하고 각 행사장을 통해 인물 띄우기에 나서고 있다며 일부 당원들이 반발하고 있다. 일부 당원은 ‘A 후보가 시장 후보 공천권을 확보했다’, ‘다른 후보는 겉 껍데기다’ 등의 소문이 나도는 상황이라며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사정이 이렇자 일부 당원은 거취를 논의하며 자유한국당을 탈당,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돕겠다는가 하면 학연ㆍ지연ㆍ혈연 등을 앞세워 탈당을 종용하겠다는 처지다.

당협의 내부 갈등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최근 당협위원장이 황은성 시장에서 김학용 국회의원으로 바뀌면서 황 시장 지지 세력이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당원들은 “분리된 보수 결집이 어느 때보다도 시급한 시점을 외면한 중앙당과 당협 등은 공정하고 투명한 후보를 선출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이에 당협은 A 후보가 단체장 선거에 공천권을 확보한 것으로 소문이 나고 오해 부분이 많은 만큼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당원 K씨는 “단체장 후보에 대한 지지세력들이 각자 있지 않으냐”면서 “당협 위원장 자리로 분리된 보수 결집에서 우리가 천대를 받는다면 결국 탈당하는 길 밖에 없다”고 말했다.

당협 관계자는 “중앙위원 한 분이 A 후보가 결정 난 것으로 알고 이를 확인하고자 당협을 방문했다”며 “밖에서 떠도는 소문은 사실과 전혀 다른 만큼 공정하고 투명하게 선출(단체장 후보)하고 당원들이 오해가 없도록 빠른 시일 내 입장을 표명하겠다”고 밝혔다.

안성=박석원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