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정한 룰로 특정후보자 지지 의혹 해소”

한국당 안성시당협 중앙위 임원진 대책 마련 나서

박석원 기자 swp1112@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1월 04일 20:59     발행일 2018년 01월 05일 금요일     제5면

자유한국당 안성시 당협이 지방선거 단체장 특정 후보 지지 논란으로 일부 당원이 반발(본보 1월4일자 5면)한 가운데 중앙위원회 임원진이 대책 마련을 위해 회동키로 했다. 당협은 지역정가에 나도는 특정 후보자 지지 소문에 대한 불신을 해소하도록 투명하고 공정한 룰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4일 김학용 국회의원(안성시 당협위원장)은 본 기자와의 통화에서 “나는 밖에서 나오는 특정후보자(단체장)를 지지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지방선거는 어떠한 후보자가 되든 편향적이지 않은 공정하고 투명한 룰을 적용해 후보자를 선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특히 A 후보 지지 논란과 관련 “지난 2일 B 단체 모임에서 A 후보를 공개적으로 인사시킨 것은 당시 A 후보만 참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A 후보가 자신의 부인과 행사장에 동행한 것과 관련해서도 “봉사 활동을 하기 위한 것이지 결코 A 후보자를 알리고 지지하고자 동행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당협 중앙위 임원진들은 5일 시내에서 회동을 갖고 이번 사태와 관련한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또 기초의원 출마를 원하는 일부 지역협의회장도 이날 김 의원을 방문해 기초의원 공천에 대해 당협의 명확한 답변을 듣겠다는 태도다.

당원 K씨는 “선거를 앞둔 예민한 시기에 당협이 밖의 소문으로 얼룩져 참담함을 느낀다. 아니 땐 굴뚝에 연기가 나겠느냐”며 “당원 간 오해 아닌 오해로 불협화음이 일어난 만큼 하루속히 갈등이 봉합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당협 관계자는 “중앙위원회(고문)에서 어떤 대책이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겸허히 받아들이고 당원 이탈이 없는 결속을 삼는 전기로 마련하겠다”며 “위원장은 특정 후보자를 전혀 지지하지 않고 룰에 따라 투명하게 후보를 선출할 것을 약속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안성=박석원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