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주 시가지 전선 지중화 지지부진… 도시미관 해쳐

사업자 간 업무협의로 일정 차질… 한전 “3월까지 마무리”

류진동 기자 san3111@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1월 08일 20:50     발행일 2018년 01월 09일 화요일     제12면

여주시 중심시가지 전선과 통신선로 지중화 사업이 사업자 간 협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지지부진, 도시 미관을 해치고 있다.

8일 시와 한국전력공사 등에 따르면 시와 한전 등은 깨끗하고 쾌적한 도시 경관 조성을 위해 총사업비 79억9천900여만 원을 들여 세종로(시청 삼거리~터미널) 700m 구간과 가남읍 태평로(전천교~터미널) 500m 구간 전선과 통신선로 등 지중화사업을 각각 지난해 3월과 5월 착공, 지난해 말까지 마무리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지중화사업에 따른 사업자(한전과 케이블TV 등 10여사) 간 업무 협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사업이 차질을 빚어 오는 3월 말께나 준공될 예정으로 현재 공정률 80%를 보이면서 도시 미관을 해치고 있다.

전선지중화 사업은 한전과 자치단체가 각각 50%의 사업비를 부담해 이뤄지는 데 사업이 늦어지자 시는 한전 측에 공문을 통해 사업이 조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통신업체에 케이블 철거 독려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한전 관계자는 “통신업체가 다음 달 말까지 모든 통신케이블 철거 등을 완료하면 오는 3월까지 지중화사업을 마무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여주=류진동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