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스닥, 15년여만에 830선 '훌쩍'

연합뉴스 yonhap@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1월 08일 17:17     발행일 2018년 01월 09일 화요일     제0면

코스닥지수가 15년여 만에 처음으로 830선을 넘어섰다.

8일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48포인트(1.39%) 오른 839.51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8.04포인트(0.97%) 오른 836.07로 개장한 뒤 개인과 외국인의 매수세에 힘입어 상승 폭을 조금씩 키운 끝에 840선 턱밑까지 올랐다. 이날 종가는 2002년 4월 19일 기록한 858.80 이후 가장 높은 수치로 830선을 밟은 것도 15년여 만에 처음이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3천977억원, 1천576억원어치를 사들이며 지수를 끌어올렸다. 기관이 5천451억원을 순매도하며 사상 최대 규모의 매물 폭탄을 내놨으나 상승 흐름을 꺾지는 못했다.

코스피도 이틀째 오르며 2,510선에 안착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15.76포인트(0.63%) 오른 2,513.28에 거래를 끝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3천908억원어치를 사들이며 6거래일 연속 순매수 행진을 이어갔다. 업종별로는 등락이 엇갈렸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실적 시즌을 앞두고 외국인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코스피는 2,500선을 돌파했고, 코스닥도 기관 매도세에도 1%대 강세 마감했다”며“실적에 따라 주가 등락 차별화가 심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