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스콘 생산 경인지역 1위 에스지이, 26일 코스닥 상장

정자연 기자 jjy84@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1월 10일 17:57     발행일 2018년 01월 11일 목요일     제0면

‘아스콘’(아스팔트 콘크리트) 생산 경인지역 1위 업체인 에스지이가 26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다. 

에스지이는 10일 여의도에서 기업공개(IPO) 기자간담회를 열고 상장 계획을 밝혔다. 에스지이의 희망 공모가 범위는 6천300∼7천200원이다. 공모가 상단을 기준으로 하면 225억 원을 공모한다.

11∼12일에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이, 18∼19일에는 개인투자자 대상 청약이 예정돼 있다. 상장 주관사는 대신증권이다.

아스콘은 도로 유지보수, 공항·항만 시설의 필수 자재다. 에스지이는 2009년 설립돼 국내 아스콘 최대 수요지인 서울·경인 지역에서 시장점유율 26.7%(2016년 기준)로 1위를 달리고 있다. 

특히 에스지이는 폐아스콘을 다시 사용할 수 있게 하는 ‘순환아스콘’, 생산 과정에서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한 ‘중온 아스콘’ 등을 개발하며 친환경 추세에 발걸음을 맞춰 가고 있다. 그 결과 국책사업인 인천국제공항 4단계 사업에 아스콘을 독점 공급하는 계약을 따냈다.

2016년 매출액은 936억 원, 영업이익은 115억 원을 기록했다. 최근 4년 동안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연평균 45.3%, 47.4%다.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은 860억 원에 달한다. 박창호 에스지이 대표는 “순환·재생 사업 기반에 친환경 고부가가치 아스콘 제품 개발로 수도권 독점 공급권을 확보했다”며 “사업 영역을 수도권 전 지역으로 확대해 2020년까지 ‘업사이클링’ 회사를 완성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정자연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