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역 성매매업소 집결지 정비’ 주민설명회

市 “주변 상권 기능 회복”… 토지 등 소유자 참여 독려

유병돈 기자 tamond@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1월 23일 20:34     발행일 2018년 01월 24일 수요일     제15면

▲
수원시는 23일 매산동 주민센터에서 수원역 앞 성매매업소 집결지 도시환경정비사업을 위한 주민설명회를 열고, 정비예정구역 토지등소유자들을 대상으로 정비사업의 목적과 사업추진 방식·절차, 기대효과 등을 알렸다. 

수원역 앞 성매매업소 집결지 도시환경정비사업은 1960년대부터 성매매업소가 모여들면서 도심 흉물이 돼버린 수원역 맞은편 매산로 1가 114-3 일원(2만 2천762㎡)을 수원역 역세권 중심상권으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이번 설명회는 토지등소유자를 대상으로 도시환경정비사업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수원시 관계자는 “이번 정비사업은 성매매업소로 인해 단절된 수원역 인근 상권 기능을 회복하기 위한 것”이라며 “걸어서 5분 거리에 있는 수원역, 이미 형성돼 있는 활발한 주변 상권, 인근지역 각종 개발 호재가 어우러져 수원 최고의 상권 거점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상권 활성화로 침체됐던 도시 기능을 회복하고, 우리 시의 이미지를 제고하는 데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014년 사업 추진을 시작한 수원시는 2016년 말 ‘수원역 주변 정비사업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통해 이 지역을 ‘도시환경정비사업’ 방식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도시환경정비사업’은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라 주거환경이 불량한 상업·공업지역을 대상으로 도시기능 회복과 상권 활성화를 위해 도시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을 뜻한다.

수원시는 지난해 5월 이 지역을 ‘도시환경정비 예정구역’으로 지정·고시했고, 9월에는 정비사업을 위한 용역에 착수해 토지등소유자를 대상으로 우편·방문 조사를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시는 다음 달까지 의견수렴을 마친 뒤 구체적인 정비계획을 수립하고, 올 상반기 안에 이 지역을 ‘도시환경정비구역’으로 지정해 사업에 속도를 낸다는 구상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이번 정비사업으로 수원역 앞 성매매업소 집결지가 수원 최고의 상권이자 안전하고 쾌적한 시민 문화공간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주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명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