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주시 농촌·휴양마을에 지난해 5만 8천명 다녀가

류진동 기자 san3111@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2월 06일 14:53     발행일 2018년 02월 07일 수요일     제14면

여주시는 지난해 9개 농촌체험·휴양마을에 관광객 5만8천여 명이 다녀갔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 가장 많은 관광객이 찾은 곳은 능서면 광대2리 넓은들 마을로, 휴양뿐만 아니라 체험, 1사 1촌 등의 프로그램 참여를 위해 1만여 명이 방문했다. 넓은들 마을은 양화천과 매류천에 둘러싸여 나분들이라고 불리던 마을로, 지난 2016년 농촌관광코스 10선에 선정됐고 김치 체험장 등으로 인기가 높다. 

대왕님표 여주쌀과 밤고구마를 농ㆍ특산물로 수확·판매한 점동면 도리 늘향골마을과 강천면 오감도토리마을도 각각 6천명, 4천명이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관광객이 여주 농촌체험·휴양마을에서 자연을 즐기고 체험하면서 농특산물을 구매해 지난해 이 농가들이 7억7천만 원의 소득을 올린 것으로 집계했다. 

김윤성 전략사업과장은 “올해는 더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프로그램 개발과 농촌현장포럼, 농촌체험휴양마을활성화 워크숍 등을 계획하고 있다”며 “소규모 이벤트나 축제를 여는 마을을 지원하는 사업도 추진한다”고 말했다.

여주=류진동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