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동계올림픽] 日 쇼트트랙 유망주, 대회 첫 도핑 적발 ‘망신살’

김광호 기자 kkang_ho@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2월 13일 11:02     발행일 2018년 02월 13일 화요일     제0면
▲ 우리나라 서이라(왼쪽)와 레이스를 펼치는 사이토.연합뉴스
▲ 우리나라 서이라(왼쪽)와 레이스를 펼치는 사이토.연합뉴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 중인 일본 쇼트트랙 선수가 도핑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여 이번 대회 도핑 규정을 위반한 첫 사례가 됐다.

일본 교도통신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일본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사이토 게이(21)가 약물 검사를 통과하지 못했다”며 “사이토가 평창올림픽은 물론 일본 동계올림픽 사상 최초의 도핑 위반자”라고 13일 보도했다. 일본 쇼트트랙 5천m 계주팀 예비 멤버인 사이토는 경기 전에 이뤄진 사전 약물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은 일본이 도핑과 관련해 상대적으로 깨끗한 이미지를 지켜왔으나 최근 잦은 위반 사례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소개했다.

역대 일본 선수 최악의 도핑 적발 사례는 지난 1984년 로스앤젤레스 하계올림픽에 출전한 남자 배구대표 선수들이 집단으로 각성제 양성 반응을 보였던 케이스다.

최근 들어서는 지난해 10월 레슬링 대학 선수가 금지 약물을 복용해 2년 출전 금지 징계를 받았으며, 같은 해 9월에도 대학 수영 선수가 금지약물 양성 반응으로 7개월 출전 정지 징계를 피하지 못했다.

또한 지난달에는 2020 도쿄 하계올림픽 카누 유망주 스즈키 야스히로가 경쟁 선수의 음료에 불법 금지약물인 아나볼릭 스테로이드를 섞은 게 들통나 영구 추방 처분이 유력하다.

김광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