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특사경, 불법 식품 원료벌로 술 담가 판매한 업소 등 90개소 적발

한진경 기자 hhhjk@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2월 13일 18:25     발행일 2018년 02월 14일 수요일     제7면


불법 식품 원료로 만든 술을 판매하거나 설 대목을 노리고 유통기한을 연장한 양심불량 경기도 내 90개 업체가 단속에 적발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하 특사경)은 지난달 24일부터 지난 1일까지 건강기능식품·명절 성수품 제조·판매 업소 502개소를 대상으로 집중 단속을 벌인 결과 식품위생법 위반업소 90개소를 적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적발내용은 ▲사용불가 원료사용(말벌주) 1곳 ▲미신고영업 15곳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 9곳 ▲표시기준 위반 14곳 ▲기타 51곳 등 총 90개 업소다.

화성시 A업체는 현행 식품위생법상 식품원료로 사용할 수 없는 ‘말벌’을 이용해 담금주를 만들어 판매하다 적발됐다. 말벌은 독 자체의 위험성이 있는데다 일부 사람들에게는 강한 알레르기 반응으로 온몸이 붓거나 두드러기 증상이 나타나며, 심한 경우 기도가 막혀 위험할 수 있어 식품원료로의 사용이 금지돼 있다.

또 연천군의 B양봉장과 동두천의 C업체는 허가를 받지 않고 벌집을 이용해 프로폴리스 추출물을 제조·판매하다가 단속에 걸렸다.

화성시 D축산물가공업소와 수원시 E식육포장처리업소는 각각 제조한 우유424ℓ와 닭고기 120㎏의 제조일자를 원래 제조일보다 뒤로 표시하는 방법으로 유통기한을 연장하다 적발됐다. 

하남시 F식육판매업소는 유통기한이 3년이나 경과한 한우를 매장 냉동고에 보관하다 단속에 걸렸다.

이 밖에도 중국산 팥의 원산지를 국산으로 속인 남양주 G업체, 유산균 함량을 실제보다 많게 표시한 포천시 H업체 등이 단속에 적발됐다.

도 특사경은 부적합 판정을 받은 벌꿀제품과 말벌주, 유통기한 허위표시 제품 등 10개 품목 730.6㎏를 현장에서 압류해 유통을 차단했다. 또 90개 위반업소 중 85개소는 형사입건하고 나머지 5개소는 관할관청에 행정처분을 의뢰할 예정이다.

김종구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사용하면 안 되는 원료를 사용해 식품을 판매하는 등 도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행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며 “도민의 안전한 먹을거리 확보를 위해 총력을 다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은 설 명절을 앞두고 건강기능식품과 명절 다소비식품 제조·판매 업소 502곳을 대상으로 단속을 벌여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90곳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13일 경기도청에서 특사경 관계자들이 말벌을 이용한 술 등 압수품을 공개하고 있다. 조태형기자

한진경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