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동계올림픽]그리핀 첫 골…남북 단일팀, 일본에 1대4 패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2월 14일 19:21     발행일 2018년 02월 14일 수요일     제0면
▲ 14일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남북단일팀-일본 경기에서 패한 단일팀 선수들이 관중으로부터 격려받고 있다.연합뉴스
▲ 14일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남북단일팀-일본 경기에서 패한 단일팀 선수들이 관중으로부터 격려받고 있다.연합뉴스

남북 여자 아아스하키 단일팀이 ‘숙명의 라이벌’ 일본에 패했지만 올림픽 사상 첫 골을 기록하는 값진 성과를 거뒀다.

새러 머리(30·캐나다) 감독이 이끄는 단일팀은 14일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아이스하키 여자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세계 9위 일본에 1대4(0-2 1-0 0-2)로 패했다.

단일팀은 비록 경기에서 패했으나 기다리던 올림픽 사상 첫 골을 터트렸다. 미국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미국 출신 귀화 선수 랜디 희수 그리핀(30)은 역사적인 올림픽 첫 골의 주인공이 됐다.

이날 패배로 단일팀(3패)은 B조 4위로 조별리그를 마쳤다.
단일팀은 18일부터 5∼8위 순위결정전 두 경기를 치른다.
강릉=홍완식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