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동계올림픽] ‘에이스’ 최민정, 압도적 레이스 뽐내며 다관왕 도전 시동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2월 18일 13:36     발행일 2018년 02월 18일 일요일     제0면

▲ 17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에서 우승한 최민정이 트랙을 돌고 있다.  연합뉴스
▲ 17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에서 우승한 최민정이 트랙을 돌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에이스’ 최민정(20ㆍ성남시청)이 압도적인 레이스를 뽐내며 다관왕 도전에 시동을 걸었다.

최민정은 지난 17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천500m 결승에서 2분24초948을 기록하며 리진위(중국ㆍ2분25초703)를 0.755초 차로 따돌리고 한국 선수단에 세 번째 금메달을 안겼다.

올림픽 데뷔 무대였던 여자 500m 결승에서 2위로 골인하고도 실격 판정을 받아 메달을 눈앞에서 놓친 최민정은 두 번째 도전에서 생애 첫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며 이번 대회에 나선 한국 여자 선수 중 1호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이날 최민정은 자신의 장점인 스피드와 체력을 살려 상대의 허를 찔렀다. 13바퀴 반을 도는 결승에서 3위로 레이스를 시작한 최민정은 3바퀴째 1위로 올라섰지만 경쟁자들의 추월에 욕심을 부리지 않고 체력을 아꼈다. 5바퀴째부터 4위를 유지한 최민정은 2바퀴 반을 남기고 스피드를 올렸고, 단숨에 레이스를 이끌던 킴 부탱(캐나다)을 제치며 선두로 나섰다. 예상치 못한 최민정의 막판 스퍼트에 부탱과 리진위도 속도를 냈지만 가속이 붙은 최민정을 따라잡기에는 역부족이었다.

6살 때 취미로 스케이트를 시작한 최민정은 학창시절 각종 대회를 평정하며 일찌감치 빙상 관계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성남 서현중학교 때 고교 ‘언니들’을 모두 압도하며 두각을 나타낸 최민정은 2014-2015시즌 시니어 대표팀에 발탁돼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에서 줄줄이 메달을 수확했다.

고교 진학 후 2015년 3월 처음 출전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깜짝’ 종합우승을 차지했으며, 이듬해 2연패를 달성하면서 세계를 제패했다. 성인이 된 지금은 여자 500m와 1천m, 1천500m에서 모두 세계랭킹 1위에 올라있는 한국 쇼트트랙의 든든한 에이스로 ‘쇼트트랙 여제’라는 칭호를 넘보고 있다.

500m 실격의 아픔을 깨끗이 씻고 1천500m에서 자신감을 회복한 최민정이 오는 20일에 열릴 3천m 계주와 22일 치뤄지는 1천m 에서 ‘3관왕 신화’를 이뤄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강릉=홍완식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