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 금메달

▲ 2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우승한 최민정, 심석희, 김아랑, 김예진, 이유빈 등 한국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 2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우승한 최민정, 심석희, 김아랑, 김예진, 이유빈 등 한국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80220204552_YON_6442.jpg
▲ 2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한국 선수들이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80220205654_YON_6672.jpg
▲ 2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우승한 한국 선수들이 태극기를 들고 트랙을 돌고 있다.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80220210022_YON_6784.jpg
▲ 2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최민정이 이유빈을 밀어주고 있다. 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80220210046_YON_6788.jpg
▲ 2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비디오 판독 결과가 발표되자 우리나라와 캐나다 선수들의 표정이 엇갈리고 있다. 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80220210223_YON_6832.jpg
▲ 2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우승한 한국 선수들이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80220210359_YON_6862.jpg
▲ 2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비디오 판독 결과가 발표되자 우리나라와 캐나다 선수들의 표정이 엇갈리고 있다.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80220210821_YON_7024.jpg
▲ 2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한국 선수들이 시상식에서 손을 들고 있다. 왼쪽부터 심석희, 최민정, 김예진, 김아랑, 이유빈. 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80220211200_YON_46.jpg
▲ 2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한국 선수들이 시상식에서 손을 들고 있다. 왼쪽부터 심석희, 최민정, 김예진, 김아랑, 이유빈. 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80220211329_YON_96.jpg
▲ 2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우승한 심석희 최민정, 심석희, 김예진, 김아랑, 이유빈이 시상대에서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80220211334_YON_98.jpg
▲ 2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우승한 심석희 최민정, 심석희, 김예진, 김아랑, 이유빈이 시상대에서 ''밀기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