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리시 공무원 수년간 여직원들 성추행…피해자들 보복 걱정에 입 다물어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2월 22일 13:41     발행일 2018년 02월 22일 목요일     제0면
구리시청의 한 팀장급 공무원이 수년 동안 부하직원들을 회식자리에서 성추행한 혐의로 적발돼 검찰에 넘겨졌다.

구리경찰서는 구리시청 소속 A 팀장(6급)을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사건을 의정부지검에 송치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4년부터 2017년까지 노래방 등 회식자리에서 여성 부하직원 5명을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공소시효가 이미 만료돼 처벌할 수 없는 강제추행 2건도 이번에 적발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피해자를 끌어안거나 볼에 입을 맞추는 등의 방법으로 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자들은 전부 신입이거나 계약직으로, A씨에게 문제 제기를 하기 어려운 지위에 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보복 피해를 우려해 A씨의 추행 사실을 함구해 왔지만 경찰의 끈질긴 설득에 직접 경찰에 출석, 피해 내용을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들이 보복을 당할까 봐 걱정해 경찰에서 조사를 시작했는데도 진술을 확보하는 게 어려웠다”면서 “아무래도 지방직 공무원 사회가 좁다 보니 2차 피해를 걱정한 것 같다”고 전했다.

구리=하지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