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골프장 연못 내 골프공 수거하려던 50대 익사

경찰 "날씨 풀리면서 얼음 깨져 사고 난 것으로 추정"

연합뉴스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2018년 02월 23일 09:16     발행일 2018년 02월 23일 금요일     제0면

인천의 한 골프장 내 연못에서 골프공을 수거하려던 외주업체 직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
23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께 인천시 서구 한 골프장에서 A(56)씨가 숨져 있는 것을 골프장 직원 B씨(55)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B씨는 경찰에서 "아침에 골프장을 순찰하는데 연못에 사람이 빠져 있어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발견 당시 A씨는 깨진 얼음 사이로 3m 깊이 연못에 빠져 숨진 상태였다.
조사결과 그는 골프장 시설 관리를 맡은 외주업체 소속으로 사고 전날 오후 5시부터 다음 날 오전 8시까지 근무할 예정이었다.

경찰은 A씨가 골프공을 수거하러 연못에 들어갔다가 얼음이 깨지며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가 숨진 채 발견된 22일 해당 골프장이 있는 인천 서구의 기온은 0.2도로 21일 아침 최저기온인 영하 7도보다 훨씬 높았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연못에 들어가는 경우는 골프공을 주우러 갈 때뿐이라고 다른 직원들이 진술했다"며 "날씨가 갑자기 풀리면서 연못 얼음이 깨져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