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몽골주말학교’ 수원에서 문열어

이명관 기자 mkl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2월 25일 15:13     발행일 2018년 02월 26일 월요일     제0면
▲ 수원시, 한·몽골 가정 자녀에게 몽골 문화 가르치는 _몽골주말학교_ 문 열어_3
▲ 수원시, 한·몽골 가정 자녀에게 몽골 문화 가르치는 _몽골주말학교_ 문 열어_3

한·몽골 다문화가정 자녀들이 몽골 언어와 문화, 전통을 배울 수 있는 ‘몽골주말학교’가 수원에서 문을 열었다.

수원시와 주한몽골대사관은 24일 수원시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 대강당에서 한·몽골 다문화가정 자녀와 부모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몽골주말학교’ 개교식을 열었다.

몽골주말학교는 경기도에 거주하는 8~15세 한·몽골 다문화가정 자녀들이 또 하나의 모국인 몽골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곳이다. 수원시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에서 3~6월, 9~12월 두 학기에 걸쳐 매주 토요일 2시간(오전 10~12시)씩 운영된다.

첫 수업은 다음달 3일 학생 26명과 함께 시작될 예정이다. 수업을 진행할 몽골인 선생님은 몽골 현지에서 교사 자격증을 따고, 수원에 살고 있는 결혼 이주여성이다. 주요 교육 과정은 몽골어 교육, 의식주 중심의 몽골 전통문화 교육, 몽골문화 현장체험 등이다. 학생들은 한 달 3만 원의 교재비만 부담하면 된다.

수원시가 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를 교육 장소로 제공하고, 교육 프로그램과 교재, 문화체험용품 지원 등 학교 운영은 주한몽골대사관이 맡는다. 한국과 몽골 국가 연주로 시작된 이날 개교식은 염태영 수원시장과 바상자브 강볼드 주한몽골대사의 축사, 몽골 전통악기 ‘마두금’ 공연 등으로 진행됐다.

염태영 시장은 “우리 시는 2011년부터 몽골 에르덴솜 지역에 나무 10만 그루를 심어 ‘수원시민의 숲’을 조성하는 등 몽골과 특별한 인연을 맺어왔다”며 “몽골 다문화가정 자녀들이 몽골어로 소통하고, 몽골의 문화와 전통을 배우면서 자랑스러움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명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