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추신수, MLB 시범경기 첫 홈런 폭발…3타수 2안타

김광호 기자 kkang_ho@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3월 04일 13:08     발행일 2018년 03월 04일 일요일     제0면

‘추추트레인’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시범경기 첫 홈런포를 터뜨리며 올 시즌 전망을 밝혔다.

추신수는 4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스콧데일의 스콧데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경기에 2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1홈런), 2타점, 2득점의 불망망이를 휘둘렀다. 지난 4경기에서 7타수 1안타에 그쳤던 추신수는 이날 맹타로 시범경기 타율을 0.300(10타수 3안타)까지 끌어 올렸다.

추신수는 첫 타석부터 날카로운 타격감을 선보였다. 1회초 선두타자 딜라이노 드실즈가 2루타로 포문을 열자 타석에 들어서 샌프란시스코의 우완 에이스 조니 쿠에토의 2구를 밀어쳐 좌월 선제 투런포를 쏘아올렸다. 이어 3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도 2016년까지 텍사스서 한솥밥을 먹었던 옛 동료 데릭 홀랜드를 상대로 내야 안타를 때려 멀티히트를 완성했다.

추신수는 4회초 2사 1, 2루에서 2루수 땅볼로 물러난 뒤, 6회말 수비에서 스콧 하이네만와 교체되며 이날 경기를 마쳤다.

한편, 추신수의 활약에도 텍사스는 샌프란시스코에 4대9로 패했다.

김광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