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리시, 구리∼포천 민자고속도로 이용에 따른 시민불편 적극해소 추진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3월 11일 17:03     발행일 2018년 03월 12일 월요일     제12면
▲ 2 0309 구리시, 구리∼포천 민자고속도로 이용에 따른 시민불편 적극해소 추진
▲ 구리시, 구리∼포천 민자고속도로 이용에 따른 시민불편 적극해소 추진

구리시는 지난해 6월 개통된 구리∼포천 간 민자 고속도로와 관련 갈매 IC 설치 건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구리∼포천 간 고속도로 남구리 IC에서 이천 IC까지 이어지는 구리 강변북로 상행선 1차로 확장구간(L=690m, B=3.5m)은 3월 중 전면 개통해 구리시 토평동에서 서울 강남으로 출근소요 시간이 1시간 30분에서 최대 50여 분 줄어들어 이 일대 혼잡이 크게 개선됐다.

또한, 구리~포천 간 고속도로 남구리 IC 램프로 인해 없어진 토평삼거리 기존 횡단보도에 대해 원인자인 ㈜서울북부고속도로로 부터 필요한 사업비 8억을 부담토록 하여 이 재원으로 대체 시설을 설치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구리∼포천 간 고속도로 통행료 인하와 관련 지난해 범시민 서명부를 국토교통부에 제출한 바 있다. 아울러 도로 개통 후 2~3년 후 실시되는 자금 재 조달에 따른 이익이 통행료 인하에 반영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지속적인 협의와 동시에 사용기간 연장 등을 통한 요금인하 방안도 모색한다는 것이다.

백경현 시장은 “구리~포천 간 고속도로 개통 시 시민불편 요구사항을 외면했던 ㈜서울북부고속도로가 일정부분 수용해 성과를 거뒀다”라며 “여전히 해결하지 못한 통행료 인하 및 방음벽 추가 설치를 빠른 시간 내에 마무리하고, 갈매 IC설치를 국가사업으로 시행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에 적극적으로 건의해 추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구리=하지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