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황금빛 내 인생’ 종방, 시청률 47.5%! 천호진 떠났지만 박시후♥신혜선 해피엔딩

박화선 기자 hspark@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3월 12일 08:52     발행일 2018년 03월 12일 월요일     제0면
▲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마지막회
▲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마지막회
박시후 복귀작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이 마지막회에서 비록 아버지 천호진은 세상을 떠났지만 그의 삶과 가족애를 통해 박시후와 신혜선이 다시 사랑을 시작하는 해피엔딩으로 3월 11일 시청률 47.5%로 자체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종방했다. 
 
TNMS 미디어 데이터에 따르면 ‘황금빛 내 인생’은 지난 2017년 12월 1일 시청률 40%대를 처음 넘긴 이후 (전국 가구 시청률 40.2%) 52부작동안 시청률 40%대를 무려 8번이나 넘겼다. ‘황금빛 내 인생’이 시청률 40%대를 돌파한 것은 2015년 2월 15일 KBS2 ‘가족끼리 왜이래’ (시청률 40.5% )이후 약 2년 10개월 만에 우리나라 방송사에서 처음이다.  

당시 ‘가족끼리 왜이래’는 53부작 동안 시청률 40%대를 총 6번 넘겼고 자체 최고 시청률은 41.7% (2015년 1월 4일)에 그쳤는데 ‘황금빛 내 인생’은 ‘가족끼리 왜이래’ 보다 2번 더 40%대를 넘겼으며 자체 최고 시청률 역시 5.8% 포인트 더 높았다.
 
이날도 ‘황금빛 내 인생’은 10대부터 60대 이상까지 연령대별 순위에서 시청률1위를 모두 싹쓸이하며 국민 드라마로 그 면모를 과시했는데 TTA (통합시청자)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2월 3일 방송분 43회차에서는 ‘황금빛 내 인생’ 통합 시청자수가 본방송과 재방송 그리고 VOD 다시 보기를 통해 총 1520만명을 넘기도 했다.
 
이날 마지막회에서 ‘황금빛 내 인생’ 최고 1분 시청률은 50.3%까지 상승했는데 재벌가 최서현 역에 이다인이 유학도중 갑자기 돌아와 이제 자신의 인생을 찾았다고 고백하며 더 이상 유학을 하지 않겠다고 말하자 진정한 행복이 무엇인지 깨달은 노명희 역에 나영희와 가족들은 이를 반갑게 긍정적으로 반기는 의미있는 장면이었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