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백조의 호수’된 양평 세미원

▲ 12일 양평군 세미원 팔당호 일대에 겨울철새 백조 수백여 마리가 날아와 장관을 이루고 있다. 천연기념물 제201-2호로 고니라고도 불리는 백조가 집단으로 팔당호를 찾은 것은 사상 처음이며 이곳에서 1주일 가량 머물다 몽골 등 서식지로 날아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김시범기자
▲ 12일 양평군 세미원 팔당호 일대에 겨울철새 백조 수백여 마리가 날아와 장관을 이루고 있다. 천연기념물 제201-2호로 고니라고도 불리는 백조가 집단으로 팔당호를 찾은 것은 사상 처음이며 이곳에서 1주일 가량 머물다 몽골 등 서식지로 날아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김시범기자
▲ 12일 양평군 세미원 팔당호 일대에 겨울철새 백조 수백여 마리가 날아와 장관을 이루고 있다. 천연기념물 제201-2호로 고니라고도 불리는 백조가 집단으로 팔당호를 찾은 것은 사상 처음이며 이곳에서 1주일 가량 머물다 몽골 등 서식지로 날아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김시범기자
▲ 12일 양평군 세미원 팔당호 일대에 겨울철새 백조 수백여 마리가 날아와 장관을 이루고 있다. 천연기념물 제201-2호로 고니라고도 불리는 백조가 집단으로 팔당호를 찾은 것은 사상 처음이며 이곳에서 1주일 가량 머물다 몽골 등 서식지로 날아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김시범기자
▲ 12일 양평군 세미원 팔당호 일대에 겨울철새 백조 수백여 마리가 날아와 장관을 이루고 있다. 천연기념물 제201-2호로 고니라고도 불리는 백조가 집단으로 팔당호를 찾은 것은 사상 처음이며 이곳에서 1주일 가량 머물다 몽골 등 서식지로 날아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김시범기자
▲ 12일 양평군 세미원 팔당호 일대에 겨울철새 백조 수백여 마리가 날아와 장관을 이루고 있다. 천연기념물 제201-2호로 고니라고도 불리는 백조가 집단으로 팔당호를 찾은 것은 사상 처음이며 이곳에서 1주일 가량 머물다 몽골 등 서식지로 날아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김시범기자
▲ 12일 양평군 세미원 팔당호 일대에 겨울철새 백조 수백여 마리가 날아와 장관을 이루고 있다. 천연기념물 제201-2호로 고니라고도 불리는 백조가 집단으로 팔당호를 찾은 것은 사상 처음이며 이곳에서 1주일 가량 머물다 몽골 등 서식지로 날아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김시범기자
▲ 12일 양평군 세미원 팔당호 일대에 겨울철새 백조 수백여 마리가 날아와 장관을 이루고 있다. 천연기념물 제201-2호로 고니라고도 불리는 백조가 집단으로 팔당호를 찾은 것은 사상 처음이며 이곳에서 1주일 가량 머물다 몽골 등 서식지로 날아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김시범기자
▲ 12일 양평군 세미원 팔당호 일대에 겨울철새 백조 수백여 마리가 날아와 장관을 이루고 있다. 천연기념물 제201-2호로 고니라고도 불리는 백조가 집단으로 팔당호를 찾은 것은 사상 처음이며 이곳에서 1주일 가량 머물다 몽골 등 서식지로 날아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김시범기자
▲ 12일 양평군 세미원 팔당호 일대에 겨울철새 백조 수백여 마리가 날아와 장관을 이루고 있다. 천연기념물 제201-2호로 고니라고도 불리는 백조가 집단으로 팔당호를 찾은 것은 사상 처음이며 이곳에서 1주일 가량 머물다 몽골 등 서식지로 날아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김시범기자
▲ 12일 양평군 세미원 팔당호 일대에 겨울철새 백조 수백여 마리가 날아와 장관을 이루고 있다. 천연기념물 제201-2호로 고니라고도 불리는 백조가 집단으로 팔당호를 찾은 것은 사상 처음이며 이곳에서 1주일 가량 머물다 몽골 등 서식지로 날아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김시범기자
▲ 12일 양평군 세미원 팔당호 일대에 겨울철새 백조 수백여 마리가 날아와 장관을 이루고 있다. 천연기념물 제201-2호로 고니라고도 불리는 백조가 집단으로 팔당호를 찾은 것은 사상 처음이며 이곳에서 1주일 가량 머물다 몽골 등 서식지로 날아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김시범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