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박조직에 유령법인 계좌 만들어 판매…일당 징역형

연합뉴스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2018년 03월 13일 14:41     발행일 2018년 03월 13일 화요일     제0면

유령법인을 설립한 뒤 법인 명의로 개설한 계좌를 해외에 있는 불법 도박 조직에 판매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당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0단독 이재환 판사는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및 업무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회사원 A(59)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A씨와 같은 혐의 등으로 기소된 B(59)씨 등 공범 3명에게 징역 6∼10월을, C(56)씨에게는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각각 선고했다.

A씨는 공범들과 함께 지난해 1월부터 8월까지 실체가 없는 이른바 '유령법인'을 설립한 뒤 법인 명의로 개설한 계좌 체크카드와 공인인증서 등을 불법 도박 사이트 운영 조직에 건넨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그는 2016년 7월 태국에서 불법 선물거래 업체를 운영하는 한 남성으로부터 범행을 제안받고 1천여만원에 계좌 체크카드 등을 넘긴 것으로 조사됐다.

이 판사는 A씨에 대해 "피고인은 수익을 전반적으로 관리하고, 계좌 개설 대리인을 모집하는 등 주도적으로 범행했다"면서도 "수사기관에 체포된 이후 범행을 뉘우치고 나름대로 수사에 협조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