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패럴림픽] 신의현, ‘아! 사격’…바이애슬론 12.5㎞서 잇따른 오발로 5위

황선학 기자 2hwangpo@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3월 13일 18:35     발행일 2018년 03월 13일 화요일     제0면
▲ 평창 동계패럴림픽 - 복사본

신의현(37·창성건설)이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장애인 바이애슬론 남자 12.5㎞ 좌식 경기에서 사격 실수로 아쉽게 두 번째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이틀전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15㎞ 좌식에서 동메달을 따낸 신의현은 13일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대회 5일째 장애인바이애슬론 남자 12.5㎞ 좌식 경기에서 50분01초9의 기록으로 17명의 선수 중 5위를 차지했다.

이날 신의현은 초반 2.37㎞까지 1위를 질주해 메달 획득 전망을 밝혔으나, 첫 번째 사격에서 한 발을 놓쳐 페널티를 받아 5위로 처진 후, 다시 힘을 내 3.42㎞ 지점까지 4위, 5.04㎞ 지점까지 2위로 치고 올라갔다.

그러나 또다시 사격이 문제였다. 신의현은 두 번째 사격에서 5발 중 무려 4발을 놓치며 8위까지 떨어졌다. 메달권에서 멀어진 신의현은 세 번째 사격에서 또 한 번 실수해 레이스의 선전에도 불구하고 5위에 머물렀다.

한편, 이도연(46)은 바이애슬론 여자 10㎞ 좌식 경기에서 53분51초0으로 13명의 선수 중 11위에 올랐고, 남자 12.5㎞ 시각 경기의 최보규(24)와 가이드 김현우(23)도 53분20초8로 완주해 15명중 13위를 차지했다.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장애인 아이스하키 조 1위 결정전에서 한국 대표팀은 강호 미국에 0대8로 완패해 예선 전적 2승1패가 돼 2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황선학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