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 기초의원 선거구 획정 막판 진통, 일부 시군 거세게 반발

의원정수 줄어든 시·군 ‘산정 기준’ 문제 제기
“거대 정당의 나눠 먹기 잔치에 그칠 것” 비판

박준상 기자 parkjs@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3월 13일 21:01     발행일 2018년 03월 14일 수요일     제1면

6ㆍ13 지방선거에 적용될 경기도 기초의원 선거구 획정이 막판 진통을 겪고 있다.

경기도 시ㆍ군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가 마련한 선거구 획정안을 둘러싸고 일부 시ㆍ군이 산정 기준 등에 문제를 제기, 거세게 반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13일 경기도와 경기도의회에 따르면 경기도시ㆍ군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는 이날 31개 시ㆍ군의원 전체 선거구를 155곳에서 156곳으로 1곳 확대하고 전체 지역구 의원정수를 376명에서 390명으로 14명, 전체 비례대표 정수는 55명에서 57명으로 2명 늘리는 내용의 획정안을 확정, 도의회로 넘겼다.

획정안에서 3인 선거구는 기존 62곳에서 74곳으로 12곳이 증가했지만, 2인 선거구는 91곳에서 80곳으로 11곳 감소했다. 4인 선거구는 기존과 같은 2곳이다.

이런 가운데 선거구 획정안을 둘러싸고 도내 시ㆍ군 곳곳에서 파열음이 일고 있다. 특히 의원 정수가 줄어드는 일부 시ㆍ군은 산정 기준에 문제를 제기하며 강하게 반발, 획정안 심사 과정에 진통이 예상된다.

안성시의회는 성명을 통해 “안성 선거구는 4개에서 3개로, 의원 수는 9명에서 8명으로 줄었다”며 “도농복합도시인 안성시의 실정을 전혀 반영하지 않고 기계적으로만 산정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안성시의 경우 의원 정수가 2명씩이던 다ㆍ라 선거구가 하나로 합쳐지면서 3명으로 조정됐다.

의정부시의회 소속 의원들도 이날 도의회를 찾아 의원정수 증원 등을 직접 요구하고 나섰다.
시의원들은 “시ㆍ군의원 선거구획정위원회는 가선거 의원수를 1석 줄이고 라선거구 1석을 늘리는 안을 통보해왔다”며 “지역 선거구 현황을 고려하지 않고 단순히 면적과 인구 증가 편성표만 갖고 탁자 위에서 결정한 행정편의주의적인 발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선거구 획정안이 정치적 다양성을 배제한 것이라는 목소리도 일고 있다.
‘수원 진보정당 및 수원시민사회단체협의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선거구가 여전히 2인 중심으로 구획돼 정치적 다양성 실현을 기대했던 유권자들의 열망이 좌초됐다”며 “이번 선거 역시 거대 정당들의 나눠 먹기 잔치에 그칠 것”이라고 비난했다. 수원시의 경우 시의원 선거구는 14개, 의원정수는 33명으로 도내 최대 규모이며 2인 선거구 9개, 3인 선거구 5개로 구성됐다.

이에 대해 도 시ㆍ군의원선거구획정위의 한 관계자는 “인구 비율과 읍면동수 비율을 고려해 선거구를 합리적으로 조정했다”며 “개정 공직 선거법안이 국회에서 지각 처리되며 시간적인 여유가 부족한 데다 지역별 특성이 제각각이라 진통을 겪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도의회는 14일 안전행정위원회 2차 회의에서 ‘경기도 시ㆍ군의회 의원정수와 지역구 시군의원 선거구에 관한 조례 개정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박준상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