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희정에 당했다” 두 번째 폭로여성 고소장…성폭행 3번·성추행 4번 피해 주장

연합뉴스 yonhap@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3월 14일 19:25     발행일 2018년 03월 15일 목요일     제7면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봤다고 두 번째로 폭로한 여성이 안 전 지사를 검찰에 고소했다.

두 번째 피해자 A씨의 고소 대리인인 오선희·신윤경 변호사는 14일 오후 안 전 지사를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및 추행, 강제추행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고소장을 서울서부지검에 제출했다.

오 변호사는 이날 고소장을 제출한 뒤 기자들과 만나 “피해자가 말 못할 상황에서 용기를 냈는데 오히려 이름이나 얼굴, 사는 곳 등이 밝혀지면서 삶이 하나하나 남들에 의해 해체되는 과정을 굉장히 두려워하고 힘들어한다”며 “차분하게 조사를 받을 수 있게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두 변호사는 고소장을 접수한 직후 사건을 수사하는 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오정희 부장검사) 검사들을 만나 A씨에 대한 비공개 조사와 신변보호 절차 등을 문의했다.

오 변호사는 “성폭력 피해자나 강력사건 피해자를 지원하는 제도가 있는데, 이 가운데 (A씨에게) 지원될 수 있는 것이 있는지 문의했다. 긴급 상황에 출동을 요청하는 시스템이나 (A씨에 대한) 위치 추적을 요청하는 내용 등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A씨가 신변에 위협을 느끼고 있는지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오 변호사는 “아무래도 그런 면이 있다”고 답했다.

한편 안 전 지사가 설립한 싱크탱크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인 A씨는 안 전 지사로부터 지난 2015∼2017년 3차례의 성폭행과 4차례의 성추행을 당했다고 지난 7일 주장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